경주 삼릉숲서 사전 촬영
코로나로 취소된 월드투어 아쉬움 달랜다
/사진 =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사진 =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밴드 혁오가 온라인 콘서트를 통해 전세계 팬들을 만난다.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에 따르면 혁오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온라인 콘서트 ‘HYUKOH 2021 ONLINE WORLD TOUR through love’(혁오 2021 온라인 월드 투어 쓰루 러브)를 개최한다.

이번 온라인 콘서트는 오는 27일 오후 7시 인터파크 티켓에서 시작된다. 이어 28일 오전 8시 다이스에서도 진행된다.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는 전세계의 팬들을 위해 두 번에 걸쳐 국내와 해외 온라인 공연 플랫폼을 통해 각각 다른 시간 대에 공연을 송출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온라인 콘서트는 경주의 아름다운 소나무 숲인 삼릉숲에서 낮과 밤에 걸쳐 사전 촬영됐다. 정교하고 섬세한 조명을 활용해 삼릉숲이 지닌 한국적인 미를 그대로 살리고자 했으며, 녹음부터 후반 믹싱까지 혁오 멤버들이 현장에서 함께 작업하며 사운드에도 극도의 공을 들였다.

혁오는 지난 해 1월 30일 정규 앨범 ‘사랑으로’ 발매와 함께 19개국 42개 도시를 아우르는 대규모 월드투어의 시작을 알리며 주목받은 바 있다. 혁오는 2020년 2월 8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아시아, 북미, 유럽 등 44회의 공연을 진행하려 했으나, 안타깝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일본 공연을 끝으로 월드투어를 취소하게 됐다.

이번 온라인 공연은 해당 월드 투어 취소에 대한 아쉬움에 기획됐다. 공연을 즐기지 못한 전세계 혁오 팬들이 각자의 장소에서 온라인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제작된 특별한 선물인 셈이다.

혁오는 지난 2018년 41회에 이르는 월드투어를 진행하며 한국 대세 밴드에서 글로벌 밴드로 도약했다. 이후 북미 대표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를 비롯해 일본 ‘후지 록 페스티벌’과 영국, 노르웨이, 스웨덴 등의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며 명실상부 글로벌 대세 밴드임을 인증했다.

지난 해 여름엔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멘즈 스프링 섬머 2021 쇼 인 상하이에 맨즈웨어 아트 디렉터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혁오의 음악을 사용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혁오의 온라인 공연 티켓 예매는 오는 5일 오후 5시부터 인터파크 티켓과 다이스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