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 수상자 명단 발표
방탄소년단, 2관왕 영예 "정말 감사하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지난달 28일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회가 발표한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 수상자 명단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21일 발매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통해 '올해의 노래'와'최우수 팝-노래' 부문 상을 받았다.

박현준 선정위원은 결과를 발표하면서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는 역병으로 인해 우려와 암울, 불행과 위기란 감정이 지배했던 2020년 한 해 동안 우리의 감정을 좀 더 밝고 경쾌하게 만들어 준 팝송(대중음악)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감정의 자산을 지켜줬다"며 "팝송이 깊숙이 마음에 스미는 시절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라고도 하는데, 위중한 시기에 '다이너마이트'란 곡을 만난 것 또한 아이러니한 즐거움"이라고 평했다.

박 위원은 '다이너마이트'에 대해 "구르는 돌처럼 구르고, 펑크와 소울로 도시를 빛내고, 로큰롤과 디스코도 등장하는 가사는 팝 음악 역사의 모든 순간에 노래를 헌정하는 센스를 뽐낸다. 이렇게 국내 가요가 아닌 국제적 팝의 새로운 장(chapter)이 완성된다. 이것이 바로 팝의 위대함"이라고 전했다.

이에 방탄소년단은 영상을 통해 "'다이너마이트'는 전 세계 많은 분이 같이 즐겨 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만든 곡이다. 정말 많은 분이 즐거워해 주고, 사랑해 줘서 매 순간 행복했다. '다이너마이트'에 담은 진심이 많은 분께 닿은 것 같아 기쁘다"며 "한 해 동안 '다이너마이트'로 정말 많은 분께 큰 사랑을 받았는데, 영광스러운 상까지 받게 돼 정말 감사하다. 값진 상을 준 만큼 앞으로도 더 좋은 음악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은 2019년 12월 1일부터 지난해 11월 30일까지 12개월 동안 발매된 음반을 대상으로, 평론가, 음악방송 연출자(PD), 대중음악 담당 기자, 학계 등 전문가들이 선정위원으로 참여해 후보와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편 '다이너마이트'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활력과 희망을 전파하려는 방탄소년단의 소망을 담은 곡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 1위로 진입한 뒤 26주째 차트인을 이어가며 '글로벌 히트송'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2021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