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독일의 유명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방탄소년탄(BTS)에 대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다.

25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방송인 마티아스 마투시크는 라디오 방송 '바이에른3'(bayern3)에서 방탄소년단이 'MTV 언플러그드' 공연을 언급했다. 마투시크는 "이 작은 오줌싸개들은 콜드플레이의 '픽스 유'(FIX YOU)를 커버했다"며 비판했다.

마투시크는 "나는 한국산 자동차도 가지고 있다"며 "이 보이밴드가 한국에서 왔다고 해서 날 '인종차별론자'라며 비난해선 안 된다"고도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자신의 발언이 인종차별이 아니라, 음악적 재능에 대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마투시크는 "방탄소년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줄임말"이라며 궤변을 이어갔다.

이에 전 세계 아미들은 뿔이 났다. 세계 누리꾼들은 각종 SNS를 통해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합니다", "인종차별은 의견이 될 수 없다"라는 글을 올리며 마투시크의 사과를 촉구했다. 팬들은 '#RassismusBeiBayern3', 'Bayern3Racist'라는 해시태그와 인종차별을 반대한다는 뜻의 'Wir sind gegen Rassismus'를 언급하며 해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논란이 뜨거워지자 바이에른3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이는 마투시크의 개인적인 의견"이라며 "진행자가 자신의 의견을 분명하고 사실적으로 터트리는 게 이 프로그램의 핵심"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에게 상처를 주려는 발언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