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일본 오리콘 차트 주간 합산 싱글 랭킹에서 연속으로 '누적 밀리언 포인트'를 달성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5일 "일본 오리콘이 발표한 최신 차트(3월 1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8월 21일 전 세계 동시 발매한 디지털 싱글 'Dynamite'는 '주간 합산 싱글 랭킹'(집계기간 2월 15일~21일)에서 6위(32,317포인트)를 차지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매출 포인트는 총 101만 3,911로 집계됐다.

오리콘 주간 합산 싱글 랭킹은 디지털 다운로드 건수와 스트리밍 횟수 등을 합쳐 환산한 포인트로 순위를 매기는 차트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9년 7월 발표한 일본 싱글 앨범 'Lights/Boy With Luv'(라이츠/보이 위드 러브)에 이어 두 번째로 밀리언 포인트를 기록했다. 'Lights/Boy With Luv'는 발매된 지 약 1년 3개월 만인 작년 10월 19일 주간 합산 랭킹에서 누적 밀리언 포인트를 넘어섰고, 'Dynamite'는 이보다 훨씬 빠른 6개월 만에 밀리언 포인트를 달성했다.

한편, 'Dynamite'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활력과 희망을 전파하려는 방탄소년단의 소망이 담긴 곡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비롯해 다양한 기록을 세우며 '글로벌 히트송'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Dynamite'로 '2021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