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자신들만의 콘셉트와 음악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그룹 온앤오프(ONF)가 첫 정규앨범으로 '명곡 맛집' 수식어를 굳힌다. 전 앨범 전곡이 좋아 '명곡 맛집'으로 불리는 온앤오프는 '믿듣보돌'이라는 말을 꼭 듣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온앤오프는 24일 오후 첫 정규 앨범 '온앤오프:마이 네임(ONF:MY NAM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이션은 "정규앨범이 저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 드디어 꿈을 이루게 됐다"며 "6개월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음악과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효진은 "욕심을 갖고 작업에 임했다. 우리의 강점을 드러낼 수 있는 무대인만큼 기대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MK는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최선을 다했지만, 첫 정규앨범이라 다시 데뷔하는 것처럼 초심을 가지고 준비했다. '마이 네임'이라는 앨범명에서 드러나듯 온앤오프의 아이덴티티 진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온앤오프의 이름을 건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뷰티풀 뷰티풀(Beautiful Beautiful)'을 비롯해 멤버들이 각자 자기소개 노래로 파트마다 직접 전 멤버가 가사에 참여해 자신을 이야기하는 '마이 네임 이즈(My Name Is), 보컬 유닛 ON팀(효진, E-TION, MK)의 '온도차(Thermometer)' 퍼포먼스 유닛 OFF팀(J-US, WYATT, U)의 '비밀(Secret Triangle)' 등 11곡이 수록됐다.

제이어스는 '온앤오프:마이 네임'에 대해 "우리의 이름을 내 건 첫 번째 정규앨범이다. 온앤오프의 아이덴티티가 집약적으로 들어간 앨범이다. 멤버가 함께 작사한 노래부터 온팀과 오프팀으로 나눠 참여한 노래까지 우리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뷰티풀 뷰티풀'은 청량한 펑키 하우스 장르로 '나의 모든 삶은 예술이며 자유로운 나는 그 누구보다 아름답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효진은 "이 노래를 들어주는 모든 분들이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인생을 아름답게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첫 정규앨범이라 목표도 확실했다. MK는 "이번 앨범으로 온앤오프의 정체성을 각인시켜드리고 세계관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대중들께 '온앤오프는 한 단계 한 단계 자기들만의 색으로 성장하고 있구나'라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망했다.

특히 와이엇은 "믿고 듣고 보는 아이돌, 믿듣보돌 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에 효진은 "음악방송에서 1위도 하고 싶다"고 보탰다.

이션은 이번 앨범의 맛을 '콜라맛'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콜라는 콜라만의 맛이 있지 않나. 콜라처럼 이번 앨범에 우리만의 독보적인 색깔이 있는 것 같다. 또 탄산이 터지듯 첫 곡부터 터진다"고 설명했다.

온앤오프의 '온앤오프:마이 네임'은 오늘(24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