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J DON ON THE TRACK" 밴드 엔플라잉의 이승협이 데뷔 약 6년 만에 솔로로 출격한다. '엔플라잉도 이승협, 이승협도 이승협'이라는 이승협은 엔플라잉과 같지만 또 다른 이승협만의 개성을 담아 자유롭게 노래한다.

이승협은 22일 오후 첫 번째 솔로앨범 '온 더 트랙(ON THE TRACK)' 발매 기념 온라인 음감회를 개최했다. MC로는 엔플라잉의 유회승이 맡아 그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했다.

앨범명 '온 더 트랙'은 이승협의 시그니처 사운드 'J DON ON THE TRACK'에서 따온 제목.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Track)에 오른 이승협의 음악 세계를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이날 이승협은 "이승협의 모든 것과 모든 스킬과 저의 이야기, 위로의 메시지와 다양한 메시지로 채웠다"고 '온 더 트랙'을 소개했다.

솔로로 처음 활동하는 소감도 밝혔다. 그는 "나는 멤버들의 에너지를 받아서 기운이 나고 텐션이 높아진다. 그래서 혼자 있으니 굉장히 외롭다. 솔로로 활동하는 모든 아티스트에게 존경심을 갖게 됐다"면서 "좋은 게 좋은 게 아닌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엔플라잉의 히트곡 '옥탑방'을 비롯해 '봄이 부시게' '아 진짜요' 등 엔플라잉의 주요 곡을 작업한 이승협은 이번 앨범 역시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웠다. 이승협은 엔플라잉의 이승협과 차이점을 두기 위해 많은 고민과 스트레스를 거듭했다고.

그는 "내가 엔플라잉 노래를 작업을 다 했지만, 솔로 이승협의 노래는 엔플라잉과 차이점을 둬야 할 것 같았다. 엔플라잉 노래도 나고 이승협의 노래도 나이기 때문에 정말 고민이 많았다. 엔플라잉을 하면서 내가 하고 싶은 거, 멤버들이 하고 싶은 걸 다했다"며 "노래를 굉장히 많이 썼는데, 엔플라잉 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근데 엔플라잉 같다는 말을 들은 노래는 다 제외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사와 멜로디는 이미 나이기 때문에 바꾸지 못 할 것 같았다. 밴드 할 때 내지 못하는, 혼자서만 할 수 있는 사운드를 구현하려고 했다. 사운드의 밸런스와 믹싱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며 "랩도 많아 지고, 박자도 다이내믹 해졌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클리커 (Clicker)'는 1980년대 펑키 음악의 사운드를 90년대의 그루비한 힙합 장르로 재해석한 곡이다. 부정적인 생각의 틀을 '클리커 (Clicker)' 라는 독특한 소재를 통하여 긍정적으로 바꾸자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이승협은 "'클리커'는 반려견을 훈련시키는 도구다. 잘했을 때 '딸칵' 소리를 내면 그 소리만 들어도 꼬리는 흔든다"면서 "저는 힘들고 예민하다가도 한 순간에 긍정적으로 바뀌는 편이다. 쉽게 바뀔 거면 항상 긍정적이게 잘 지내자, 행복하게 지내자는 마음을 담아 노래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클리커'에 영감을 준 친누나와 누나의 반려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이승협은 솔로로 이루고 싶은 성과들도 밝혔다. 그는 "눈에 보이는 좋은 결과도 좋지만, 처음 시도를 하는 앨범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이승협이라는 아티스트가 있다는 걸 각인시키고 싶다. 또 앨범에 내가 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았기 때문에 진심으로 좋다고 느꼈으면 좋겠고 다음에도 들어주실 거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많이 아시는 '옥탑방'이나 다른 노래에 'J DON ON THE TRACK'이라는 시그니처 사운드가 많이 나오는데 잘 모르신다. 이번 기회에 시그니처 사운드를 알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승협의 '온 더 트랙' 전곡 음원은 오늘(22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