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후 6시 정규 7집 컴백

"'Don't Call Me' 이수만이 아끼던 곡, 보아 곡 후보"
"강렬한 한 방이 있는, 하얗게 불태울 수 있는 곡"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샤이니가 하얗게 불태울 새로운 곡으로 카운터 펀치는 날린다.

샤이니는 22일 오후 2시 정규 7집 'Don't Call Me'(돈트 콜 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MC는 소속사 선배인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맡아 지원사격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온유는 "샤이니가 2년 6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다. 온유로서는 군백기로 공백 기간도 있었다"며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까 고민 많이 해서 앨범 준비했으니까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고 컴백 속마을 밝혔다.

이어 태민은 "오랜만에 샤이니로 인사드린다. 7번째 정규 앨범인 만큼 새로운 모습을 많이 담으려고 노력했다"라고 인사했다.

민호는 "샤이니의 색깔을 많이 담은 앨범이니까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키는 "군대를 전역하고 나서 앨범으로 인사드리는 것은 오랜만이다. 어떻게 하면 좋은 앨범 만들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기다리던 날이 왔다"며 "언제나 그랬듯 저희답게, 성실하게 하겠다. 현 시국에 맞게 여러 가지 비대면 프로모션 등을 활용해 인사드리겠다"고 인사했다.

2년6개월 만에 완전체 컴백을 하게된 샤이니는 "앨범을 준비하면서 행복하고 즐거웠다"고 입을 모았다. 막내 태민을 제외하고 군백기를 가진 온유, 키, 민호는 "오래 공백기를 가지고 생각하는 시간이 많았던 만큼 전투적으로 열정적으로 준비했다"며 "샤이니만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아 설렌다"고 미소 지었다.

이번 샤이니 타이틀 곡 'Don't Call Me'는 사랑에 배신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사의 힙합 댄스 곡. 히스테릭한 감정을 표현한 멤버들의 보컬이 어우러져 곡의 몰입감을 더한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와 관련해 태민은 "이번에 샤이니의 터닝포인트가 될 거 같다"며 "'Don't Call Me'는 그 동안 시도하지 않았던 힙합 베이스에 샤이니 색깔을 녹였다. 강렬하고 인상적인 퍼포먼스란 생각이 든다. 소화하기 힘들었지만 하얗게 불태울 수 있는 무대를 만들 수 있겠단 생각에 설렌다"고 미소 지었다.

키 역시 이번 앨범에 대해 "샤이니 하면 트렌디하고 새로운 느낌을 선사해야 된단 생각에 잘하고 싶어 때로는 도망가고 싶기도 하다"며 "'Don't Call Me'를 선택하게 된 데는 아주 한 방이 있고, 묵직한 힘이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이번엔 오랜 만에 나온 7집과 걸맞는 옷이다"라고 자평했다.

키는 "묵직한 한 방이 있는 카운트 펀치같은 곡"이라고 'Don't Call Me'를 설명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타일 면에서도 신경을 많이 썼다. 온유는 헤드 피스를 사용해 눈만 나오는 이미지를 선보였고, 민호는 긴 장발 표현을 위해 가면을 썼다. 빨간색으로 염색도 했다. 키와 태민도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개성을 뽐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Don't Call Me'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민호는 "'Don't Call Me'는 이수만 선생님이 아끼던 곡이다. 보아 선배님의 타이틀곡 후보곡 중 하나였고, 사실은 이게 여자 곡이었다"며 "저희가 키를 낮춰서 부르는 것"이라고 타이틀곡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아끼시던 곡이다 보니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며 "수정 녹음부터 화성 쌓는 것, 음 하나 하나 수정을 많이 했다. 뮤직비디오도 어제 밤까지 색보정부터 해서 편집점까지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신경을 써주셨다"고 덧붙였다.

또 "이 곡을 결정했을 때 저희의 손을 들어주시면서 더 나은 방향을 제시하고 프로듀싱을 해주셔서 감사함을 느꼈다"고 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키는 "저희가 원래 이수만 선생님과 소통을 활발하게 하던 팀은 아니었다"면서도 "요즘 일정을 하나 끝나면 메신저가 한 줄이 온다. 웃음 표시와 함께 오는데, 그 동안 못 받아봤던 관심이라 감사하다"고 말하며 기뻐해 눈길을 끌었다.

샤이니는 끝으로 '어떤 평가를 받고 싶냐'는 질문에 "아낌없이 쏟아부은 앨범이다"라며 "음악평으로는 별 5개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키는 "성과나 평가와는 관계 없이 '저희가 아직 있고 건재하다' 이런 것들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신보에는 타이틀곡 'Don't Call Me' 외에도 펑키한 매력의 댄스 팝 곡 'Heart Attack'(하트 어택), 샤이니 정규 4집 수록곡 'Love Sick'(러브 식) 이후의 서사를 담은 'Marry You'(메리 유), 누군가에게 다가가는 과정을 암호 해독하는 모습에 비유한 'CØDE'(코드), 에너제틱한 팝 곡 'I Really Want You'(아이 리얼리 원트 유)도 담겨 있다.

또, 입맞춤 효과음이 듣는 재미를 더한 'Kiss Kiss'(키스 키스), 춤추는 모습을 감각적으로 표현한 레게 장르의 'Body Rhythm'(바디 리듬), 한밤 중 데이트를 로맨틱하게 그린 R&B 팝 'Attention'(어텐션), 힘든 시간 곁에 있어준 상대를 빈칸을 채워주는 정답에 비유한 감성 팝 발라드 '빈칸 (Kind)'까지 총 9곡이 수록됐다.

이날 오후 6시 음반-음원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