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데뷔 싱글 '트라이비 다로카' 발매
타이틀곡 '둠둠타'

7인조 다국적 그룹, 4인 한국인+3인 외국인
"목표는 신인상"
그룹 트라이비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라이비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트라이비는 트라이비! 우리만의 '걸스웨그(Girl Swag)' 보여드릴게요."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만든 신인 걸그룹 트라이비가 17일 오후 데뷔 싱글 '트라이비 다 로카'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알렸다.

트라이비는 한국인 송선, 진하, 현빈, 소은과 외국인 켈리, 지아, 미레로 이뤄진 7인조 다국적 걸그룹으로 그룹 EXID를 정상으로 이끌었던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만들었다. 팀명은 완벽함의 상징인 트라이앵글(Triangle)의 약자 'Tri'와 존재를 뜻하는 'Be'를 합성한 명칭으로 '완벽한 존재'라는 의미다.

이날 송선은 "오랫동안 연습을 해오면서 이 순간만을 꿈꿔왔는데 너무 행복하고 설렌다"고 말했다. 현빈은 "감격스럽다. 한 가지 아쉬운 게 있다면 공연장에서 많은 분들을 직접 볼 수 없다는 것"이라며 아쉬운 점을 말하기도 했다.
그룹 트라이비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라이비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둠둠타(DOOM DOOM TA)'는 아프로비트와 뭄바톤, 하우스 등이 어우러진 퓨처하우스 장르의 곡. 다른 사람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인 나의 모습을 통해 울림을 주겠다는 가사를 담고 있으며 신사동호랭이와 EXID 멤버 엘리(LE)가 공동 작사·작곡을 맡았다.

'둠둠타' 녹음 당시 신사동호랭이가 해준 조언을 묻자 송선은 "히트곡이 많은 프로듀서라 부담이 컸는데, PD님께서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하던 대로 하면 된다고 말씀해주셨다"며 "녹음할 땐 발음을 강조하셨는데, 정확한 발음이 아니라 들리는 듯 들리지 않는 느낌 위주로 부르라고 하셨다"고 답했다.

이어 "엘리 선배님과 작업을 오래 많이 했는데, 편한 언니처럼 하던 대로 우리의 있는 그대로 모습을 보여주면 된다고 말해주셨다. 엘리 선배님 정말 사랑한다"며 애교 넘치는 하트를 만들었다.
그룹 트라이비의 송선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라이비의 송선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각자가 지닌 개성과 매력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소녀시대 유리의 사촌 동생인 송선은 "제가 '소녀시대 유리 사촌'이라는 수식어가 있다. 정말 존경하는 대선배인데, 수식어에 걸맞게 열심히 노력하겠다"면서 "트라이비에서 반전 매력이 있는 리더와 메인 보컬을 맡고 있다"고 밝혔다.

켈리는 "트라이비에서 서브 보컬과 영어, 중국어, 한국어 등 여러 언어를 잘하는 게 장점 같다"고 말했고, 진하는 "팀에서 리드보컬과 리드 댄서를 맡고 있다. 내 매력은 따뜻하고 포근한 눈웃음"이라고 했다.

현빈은 "메인 댄서와 리드보컬을 맡고 있는데, 내 매력은 팀 내 유일한 무쌍이다. 다른 멤버들과 다른 눈빛을 갖고 있기 때문에 나의 매력 아닐까"라고 자신했고, 지아는 "평상시에는 순둥하고 애교가 많은데 무대 위에서는 멋진 표정을 지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은은 "하이 텐션 에너지이지만 목소리는 낮아서 베이스 담당이다. 이게 반전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했고, 미레는 "메인 댄서와 막내를 맡고 있다. 밝은 성격과 다양한 장르의 춤을 출 수 있다는 점"이라고 자신했다.
그룹 트라이비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라이비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롤모델은 블랙핑크. 현빈은 "블랙핑크 선배님들의 퍼포먼스가 너무 멋있다. 완벽한 모습으로 모든 퍼포먼스를 소화하기 때문에 그런 모습을 본받고 싶다"고 소망했다.

EXID 2.0 걸그룹, 신사동호랭이 걸그룹이라는 수식어가 있는 트라이비. 데뷔 후 얻고 싶은 수식어는 '만능돌'이다. 지아는 "트라이비는 뭐든지 다 잘 한다. 퍼포먼스도 잘하고 예능도 잘하고 텐션도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능돌' 수식어와 함께 음악방송 1위를 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트라이비만의 차별화된 매력은 뭘까. 수은은 "서로의 빈 곳을 채워주는 것 같다 무대 위와 아래에서 차이가 있다. 무대 위에선 카리스마가 있고 무대 아래에서는 반전 매력을 보여주기 때문에 우리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멤버들의 목표는 딱 하나 신인상이다. 멤버들은 "신인상은 데뷔하고 딱 한 번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꼭 받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송선은 "멤버들끼리 숙소에 모여서 1위 공약에 대해 많이 이야기했는데, 종합적으로 나온 게 귀엽게 분장하고 파트 바꿔 부르기다. 꼭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외쳤다.

트라이비의 데뷔곡 '둠둠타'는 오늘(17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발매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