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싱글 'PARANOIA' 발매
16일 오후 6시 음원-뮤비 공개
/사진 =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강다니엘이 이번 컴백 킬링 포인트로 '안무'를 꼽았다.

강다니엘은 16일 오후 2시 디지털싱글 'PARANOIA'(파라노이아)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강다니엘은 이번 컴백 킬링 포인트에 대해 '안무'를 꼽았다. 강다니엘은 "이번 제 안무가 영화 '스파이더맨'에서 악당으로 나오는 베놈 캐릭터와 영화 '콘스탄틴'에서 영감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의 주제나 내용과는 상관 없는데 베놈은 자기 자아와 싸우는 느낌이 있지 않나"며 "그런 부분에서 안무가 나온 게 있어서 안무랑 같이 보시면 더 좋을 거 같다"고 소개했다.
/사진 =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편집증' 혹은 '피해망상'이란 뜻의 타이틀곡 'PARANOIA'를 통해 강다니엘은 실제 자신이 겪었던 고통, 갈등, 번뇌를 표현했다. 강다니엘의 감정을 상징적으로 나타낸 키워드가 음악 곳곳 숨어있다.

'PARANOIA'는 벗어날 수 없는 망상 속에서 힘들어 하며 지쳐가는 자전적인 내용을 담았으며 무거운 드럼, 섬뜩한 신스, 808베이스, 일렉 기타가 어우러진 곡이다.

이날 오후 6시 'PARANOIA' 음원-뮤직비디오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