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가수 청하가 코로니19가 완벽하게 완치됐다고 밝혔다.

청하가 15일 오후 첫 번째 정규앨범 '케렌시아(Querencia)'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했다.

이날 청하는 "1년 8개월 만에 컴백하는 건데 그동안 한 번도 쉬어본 적이 없다. '케렌시아' 준비하면서 많이 즐거웠다"면서 "어제 잠도 못 이뤘다. ''케렌시아'가 드디어 나오는구나' 했다. 아직까지 얼떨떨하다. 이번 앨범 발매 소식을 아주 오래전에 전했는데 이제 나왔다. 팬들이 많이 기다려주셨다"고 말했다.

'케렌시아'는 청하가 솔로 데뷔 4년 만에 내는 첫 정규앨범. 그래서 청하는 이번 앨범에 자신의 독보적인 스타일과 강점을 담아냈다. 총 21곡으로 이뤄진 앨범은 노블, 세비지. 언노운, 플레져스 등 4개의 사이드로 분류해 '듣는 재미'를 높였다. 지난해부터 올해 1월까지 발표했던 선공개 싱글 '스테이 투나잇(Stay Tonight)' '플레이(PLAY)' 'X (걸어온 길에 꽃밭 따윈 없었죠)'와 정규앨범 타이틀곡 '바이클(Bicycle)'이 각 사이드를 대표한다.

청하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컴백을 한차례 미뤘다. 청하는 "확진자라는 것을 알아서 돌아다니지 않고 잘 격리했다. 다행히 무증상이었고 현재는 완벽하게 완치된 상태다. 열도 나지 않았기 때문에 더 무섭다는 생각을 했다. 감사함을 느끼며 시간을 보냈다. 감사한 것들을 많이 생각하면서 지냈다"며 "팬들에게는 걱정하지 말라고 500만 번은 말했다"고 현재 상태를 알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