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이 손수 꾸민 '아미의 방'을 공개했다.

지민은 14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에 전 세계 팬들을 위해 준비한 'Curated for ARMY' 이미지를 올렸다. 직접 그린 소품은 물론, 육성 오디오 가이드를 통해 '아미의 방'에 대한 설명을 더했다.

테이블과 시계로 방을 꾸민 지민은 "아미 여러분에게 잘 어울릴 것 같은 디자인의 테이블을 놓았다. 가끔은 깊게 생각하지 않고 여유를 찾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해 주는 공간이 필요하다. 이 테이블이 아미 여러분에게 그런 선물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민은 방탄소년단의 데뷔일인 6월 13일에 맞춰 시계의 시간을 6시 13분으로 정했다. 그는 "방에 있을 때 시계를 자주 쳐다보게 되는데, 아미 여러분이 필요할 때마다 쳐다보며 방탄소년단을 생각할 수 있도록 6시 13분에 맞춰진 시계를 걸어 두었다. 이 방은 항상 6시 13분의 '아미의 방'"이라고 소개했다.

슈가를 시작으로 RM, 정국, 지민까지 팬들을 위해 정성껏 꾸민 '아미의 방'을 공개한 방탄소년단은 차례로 'Curated for ARMY'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이 오는 19일 발매하는 새 앨범 'BE (Essential Edition)'는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1위와 '2021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재라는 새 역사를 함께 써 내려간 전 세계 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을 담아 선보이는 앨범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