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트족 응원 노래
라이머 진두지휘
"봄날 올 거라 믿어"
이승윤 / 사진 = 브랜뉴뮤직 제공
이승윤 / 사진 = 브랜뉴뮤직 제공


'자연인' 이승윤이 13일 신곡 '데드리프트'를 깜짝 발표한다.

작년 6월, 대국민 피트니스송 '닥치고 스쿼트'를 발표하며 래퍼로 깜짝 변신, 전국의 헬스장에 스쿼트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이승윤은 곡 발매 이후에도 마음 놓고 헬스장에 가지 못하는 전국의 홈트족들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새 싱글 '데드리프트' 발매를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전작 '닥치고 스쿼트'에 이어 이번에도 브랜뉴뮤직의 막강 프로듀싱 군단이 발 벗고 제작 지원에 나선 이승윤의 신곡 '데드리프트'는 이승윤의 절친인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가 전작에 이어 제작을 진두지휘하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고, 래퍼 마이노스가 작사 및 랩 메이킹에, 히트 프로듀서 제피가 작곡에 참여하며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박나래, 전현무, 유병재 등 화려한 출연진이 눈길을 끌었던 '닥치고 스쿼트' 뮤직비디오에 이어 이번 '데드리프트' 뮤직비디오는 영상 공모를 통한 새로운 방식으로 제작되었다고 전해지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 특히, 류수영, 지석진, 김민경, 전현무, 양세형, 윤형빈, 허경환 등 여러 동료 연예인들도 영상 공모에 적극 참여하며 뮤직비디오를 빛내주면서 더욱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승윤은 "온 국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곧 봄날이 올 거라 믿는다. 나 역시 집에서 홈트레이닝을 하면서, 건강한 삶을 위해 운동은 계속되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작사를 했다"며 "지난 싱글 '닥치고 스쿼트'처럼 어렵더라도 조금 더 힘내서 운동해보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많은 사람들에게 동기부여가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자연인' 이승윤이 래퍼로 변신해 선보이는 두 번째 싱글 '데드리프트'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들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