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향한 애정
신곡 소개
설 특별쇼 준비
송가인 / 사진 = SBS FiL 제공
송가인 / 사진 = SBS FiL 제공


'송가인이 나는 좋아효' 송가인이 트로트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가인이 최근 진행된 SBS FiL '송가인이 나는 좋아효(孝)' 촬영에서 "저에게 트로트란 어떠한 힘을 가지고 있는 치유와 힐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제 노래를 들으시고 마음에 치유를 얻었다고 해주시는데 그런 말 들을 때마다 포기 하지 않고 노래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한다"라며 "트로트는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한, 흥이 있다고 본다. 치유 뿐만 아니라 웃음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 힘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송가인은 자신에게 가장 특별한 곡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에 신곡이 나왔다. '금지된 사랑'이라는 발라드 풍의 노래가 있는데 사랑, 이별 노래이긴 하지만 트로트로 불렀기 때문에 한을 느낄 수 있다. 다른 느낌의 송가인을 만날 수 있는 곡인 것 같다"라며 "신나는 전통 트로트의 '거문고야'라는 곡이 있다. 노래 부를 때도 감정이 더해지고 하고 신나기도 하는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송가인이 나는 좋아효'는 송가인이 준비한 설 명절 특별 선물이다. 설 연휴의 그리운 가족을 못 보는 이들을 위로하기 위한 특별쇼로 송가인이 부르고 싶은 노래, 송가인에게 듣고 싶은 노래로 풍성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SBS FiL에서 12일 오후 2시에 방송되며 같은 날 오후 4시 SBS MTV에서도 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