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7인 7색 한복입고 '훈훈' 매력
신축년 설 인사
아미 위해 福 담은 연하장 공개
그룹 방탄소년단이 설을 맞아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설날 인사를 전했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설을 맞아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설날 인사를 전했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설을 맞아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오후 8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 '복(福)을 가득 담은 방탄소년단의 연하장이 도착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각자 매력이 묻어나는 7인 7색의 한복을 입고 등장해 '2021 릴레이 연하장 만들기'에 온 힘을 기울였다. 릴레이의 첫 테이프를 끊은 뷔와 정국은 주어진 3분 동안 밑그림 그리기에 나서 흰 도화지에 복주머니와 소를 그리며 뛰어난 그림 실력을 자랑했다.

바통을 넘겨받은 진과 제이홉은 뷔와 정국이 앞서 그린 밑그림에 크레파스와 마커로 색을 입혔다. 진과 제이홉은 특히, 한정된 시간에 색칠을 완성하고자 자리를 바꾸는 등 의욕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RM과 슈가, 지민도 연하장 꾸미기에 나섰다. 세 사람은 스티커와 마스킹 테이프 등을 활용해 테두리를 두르고, '새 복 많(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복(福)' 글자를 적어 연하장을 완성한 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소만큼! 소소하지 않은 큰 복을 가져가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을 향해 애정 어린 인사말을 건넸다.

한 자리에 모인 일곱 멤버는 "멤버들의 피와 땀과 눈물이 들어간 복주머니가 아미 여러분들 맘 속으로 찾아갈 겁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새해 인사로 '릴레이 연하장 만들기'를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9일,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1위와 '2021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재라는 새 역사를 함께 써 내려간 전 세계 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을 담아 'BE (Essential Edition)'를 발매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