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따뜻한 위로곡 '이불' 컴백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가수 영탁의 신곡 '이불'이 베일을 벗는다.

영탁은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이불'을 발매한다.

'이불'은 고된 삶에 지친 사람들을 보듬고자 하는 영탁의 따뜻한 위로가 담긴 곡으로, 영탁의 음악적 파트너인 지광민 작곡가가 함께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불'은 영탁의 뛰어난 가창력과 독보적인 감성이 담겼다. 영탁의 부드러운 음색이 인상적인 도입부는 서정적인 분위기로 곡의 시작을 알리고, 하이라이트로 향할수록 영탁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더해져 듣는 이를 감동으로 물들인다.

또 '이불'은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주겠소' 등의 가사로 따스한 말들을 건네며 힘든 이들에게 위로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찐이야',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유쾌한 음악 스타일로 사랑받아온 영탁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신곡을 선보이며 한층 확장된 음악 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영탁은 신곡 발매를 기념해 발매 당일인 10일 오후 8시 네이버 V LIVE 공식 채널을 통해 팬들과의 만남을 갖는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