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활동이 우선"
아이콘, 3월 컴백
'킹덤' 무대 준비
바비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바비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콘 바비가 2월 말까지 예정돼 있던 본인의 솔로 정규 2집 활동을 모두 중단하기로 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10일 "바비의 의견을 수렴해 2월 말까지 예정돼 있던 바비 솔로 정규 2집 'LUCKY MAN'의 모든 공식 활동을 오늘 부로 마무리한다"고 전했다.

바비는 지난 1월 25일 발표한 정규 앨범으로 음악적 호평을 받은 동시에 글로벌 주요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건재한 인기를 증명했다.

보통 아티스트들이 신곡을 내놓고 한 달 이상 왕성한 활동을 펴는 것에 반해 약 2주 만에 프로모션을 끝내는 것은 바비 본인과 팬들에게 매우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그의 열정은 여전히 활활 타오르고 있다. 바비는 "오는 3월 아이콘의 컴백이 임박해 있고, 4월 1일부터 방영되는 Mnet '킹덤' 무대 준비와 연습에 더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일 땀 흘리며 연습하고 있는 다른 멤버들과 합류해 모두가 깜짝 놀랄만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6인조로 재정비된 아이콘은 작년 2월 세 번째 미니앨범 'I DECIDE'를 통해 그룹의 새로운 방향성을 확립했다. 아이콘의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과 성장을 확인시킨 'I DECIDE'는 발매 당시 24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한편 3월 컴백을 앞둔 아이콘은 이번 주부터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에 돌입한다.

4월 아이콘의 Mnet '킹덤' 출연도 큰 관심사다. 아이콘의 Mnet 출연은 5년 만인데다 YG 자체 서바이벌 프로그램 외 외부 경연 프로그램은 처음이기 때문이다.

그간 '취향저격', '사랑을 했다 (LOVE SCENARIO)', '죽겠다 (KILLING ME)' 등 걸출한 히트곡을 배출해 온 아이콘이 과연 어떠한 변화와 시도로 음악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