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오디오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가 국내 공식 런칭에 이어 2월 8일 오후, 국내 첫 라이브 미디어 데이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쓰라 오메르(Issra Omer) 스포티파이 스톡홀름 본사 수석 프로덕트 매니저와 박상욱 한국 매니징 디렉터가 발표자로 참석, 전 세계 3억 4천 5백만명의 이용자를 사로잡은 혁신적인 개인화(personalization) 기술서비스, 아티스트 전용 플랫폼 ‘스포티파이 포 아티스트(Spotify for Artists),’ 그리고 팟캐스트 런칭 계획을 포함한 국내 서비스 전반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스포티파이 국내 런칭 축하 메세지도 함께 선보였다.

첫 발표자로 나선 이쓰라 오메르 매니저는 개인화(personalization)에 대한 스포티파이의 지속적인 집중과 노력을 소개하며 국내 이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에 대해 설명했다. 스포티파이의 개인 맞춤 음원 추천 서비스는 단순히 이용자가 듣는 몇몇 음원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닌, 오랜 기간 동안 축적된 전 세계 데이터 분석 등 여러 요소들이 통합되어 제공되는 첨단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스포티파이의 개인 맞춤 음원 추천 서비스는 이용자 개개인의 상황 및 시간에 맞는 최적의 음악을 전달하는 알고리즘을 만들기 위해 수천 가지의 시그널을 고려하고 분석한다고 덧붙였다.

이쓰라 오메르 수석 프로덕트 매니저는 “스포티파이는 이용자 개개인의 음악 감상 니즈에 부합하는 원스톱 목적지가 되고자 한다”며 “스포티파이는 향후 뮤직 리스닝의 미래를 주도하는 선도적 위치에 있다고 평가받고 있으며, 한국의 음악팬들이 스포티파이만의 독보적인 맞춤형 음원 추천 서비스, 혁신적 인터페이스, 그리고 최상의 음악 경험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국내 서비스의 강점부터 향후 국내 팟캐스트 생태계 구축 및 창작자 커뮤니티를 위한 ‘스포티파이 포 아티스트 (Spotify for Artists)’ 플랫폼의 확산 계획까지

이어서 박상욱 스포티파이 코리아 매니징 디렉터가 발표자로 나서, 스포티파이의 독보적인 강점과 함께 국내 가격 정책 배경에 대해서도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특히 국내 이용자 전용 플레이리스트들을 소개하며 더욱 섬세하면서 삶과 융합되는 음악 감상법을 제시했다. 또한 국내 런칭에 앞서 이미 수년 전부터 한국의 아티스트와 전 세계 팬 사이의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며, 이제 한국에 런칭한 만큼 국내 이용자와 더 많은 국내 아티스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향후 계획으로는 우선 연내로 스포티파이의 독보적인 팟캐스트 서비스가 추가될 계획을 공개했다. 2020년 4분기 기준 스포티파이는 220만가지가 넘는 팟캐스트 컨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박 디렉터는 단기적으로는 국내 팟캐스트 컨텐츠 확보에 집중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익클루시브 팟캐스트 확보 및 한국만의 오리지널 제작을 목표로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서 창작자 커뮤니티를 위한 첨단 데이터 및 각종 툴을 제공하는 아티스트 전용 플랫폼 ‘스포티파이 포 아티스트(Spotify for Artists)’ 확산 계획도 소개했다. ‘스포티파이 포 아티스트’를 통해 아티스트들은 각종 통계 분석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전 세계 청취자 및 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으며, 그 외에도 쇼트 폼 콘텐츠 게재, 팔로워를 위한 아티스트 최신 소식 및 투어 일정 안내, 아티스트만의 음원 취향 공유 등 팬과의 소통을 한층 강화해주는 다양한 툴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서비스 수 년 전부터 스포티파이는 이미 한국 아티스트들과 그들의 음악이 전 세계에 소개될 수 있도록 가장 큰 글로벌 무대이자 파트너의 역할을 해왔다”며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만큼, 국내 이용자에게는 스포티파이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하고, 아티스트와 창작자에게는 더욱 강력한 성장 발판을 제공함으로써 혁신과 상생을 통한 국내 음악 시장의 동반성장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티파이는 2월 2일 국내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론칭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