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오디오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가 차트 조작 우려에 '그럴 일 없을 것'이라며 일축했다.

8일 오후 스포티파이 한국 서비스 론칭 기념 미디어데이가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됐다. 스포티파이 수석 프로젝트 메니저 이스라 오마르가 프레젠터로 나서 스포티파이 서비스와 질의응답에 임했다.

차트 조작 우려에 대한 질문이 나온 가운데 이스라는 "스포티파이는 스트리밍과 차트 데이터는 최고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의 청렴성과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최첨단 툴과 기술을 통해 인위적 조작이나 조작된 스트리밍을 최대한 제거하려 한다. 최대한 정확한 수치를 전달할 것이다. 굉장히 진지하게 들여다보고 있는 이슈고, 어떤 조작도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스라는 또 "사용자 정보는 최우선 순위를 두고 집중하는 부분으로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작에 이용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툴을 동원해 개인정보 보호에 애쓰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스포티파이는 지난 2일 국내 서비스 론칭했다. 스포티파이는 6천만 곡 이상의 트랙과 40억 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를 보유한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로, 지난해 기준 전 세계 이용자수 3억 2천만 명에 달한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