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RBW
사진제공=RBW


RBW 신인 걸그룹 퍼플키스(PURPLE KISS)가 첫 발라드로 정식 데뷔를 예열한다.

퍼플키스는 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프리 데뷔 디지털 싱글 '캔 위 톡 어겐'(Can We Talk Again)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두 번째 프리 데뷔곡 '캔 위 톡 어겐'은 Lo-fi 사운드의 힙합 드럼과 그루비한 베이스가 매력적으로 어우러진 웰메이드 R&B다. 가사가 담고 있는 이별의 고통과 두려움, 공허함과 무력함을 멤버들의 매력적인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으로 애절함을 그려냈다.

특히 국내 최고의 프로듀서 김도훈과 시크릿의 '매직', '별빛달빛' 등의 히트곡을 만든 작곡가 강지원 그리고 멤버 채인, 유키가 직접 참여한 곡으로, 퍼플키스의 보컬라인 나고은, 채인, 수안과 래퍼 유키의 목소리로 풀어낸 첫 발라드 곡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캔 위 톡 어겐' 뮤직비디오는 7명의 멤버들이 각각 다양한 이별의 모습을 그려냈다. 뮤직비디오계의 거장 쟈니브로스 홍원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사랑하는 이 혹은 사랑하는 것과 이별하게 되어 괴로워하는 개개인의 감정을 곡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미장센으로 담아냈다.
사진제공=RBW
사진제공=RBW
지난해 11월 발매한 첫 번째 프리 데뷔 디지털 싱글 '마이 하트 스킵 어 비트'(My Heart Skip a Beat)로 강렬한 퍼포먼스와 패기 넘치는 걸파워를 선보인 퍼플키스는 두 번째 프리 데뷔 디지털 싱글 '캔 위 톡 어겐'을 통해서 상반된 느낌의 R&B 넘버로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통해 매력의 한계가 없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퍼플키스가 세상을 보랏빛으로 물들일 준비의 막바지에 이르렀다. 다가올 정식 데뷔 앨범은 지금까지 보여준 것 이상의 매력으로 글로벌 케이팝 팬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킬 것이며 본격적인 데뷔의 서막이 오르고 있다.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캔 위 톡 어겐'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정식 데뷔를 앞둔 퍼플키스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