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CIX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그룹 CIX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꽃미남 비주얼, 유니크하고 촘촘한 세계관, 한계 없는 음악으로 성장을 보여주고 있는 그룹 CIX가 음악 음악 스펙트럼의 확장에 나선다. CIX는 몽환적이고 강렬했던 팀 컬러를 벗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또 한 번 팬심을 저격한다.

CIX는 2일 오후 네 번째 앨범 헬로 챕터 Ø. '안녕, 낯선 꿈'(4th EP Album HELLO Chapter Ø. Hello, Strange Dream)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열었다.

CIX는 3집 '안녕, 낯선시간' 이후 4개월 만에 컴백했다. 이날 BX는 "지난 앨범 활동이 마무리되자 마자 멤버들끼리 최선을 다했던 앨범이라 더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용희는 "'헬로 챕터'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앨범인만큼 더 열심히 준비했으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안녕, 낯선 꿈'은 '안녕, 낯선사람', '안녕, 낯선공간', '안녕, 낯선시간' 등 CIX가 펼쳐온 '헬로(HELLO)' 시리즈의 프리퀄이자 대미를 장식하는 앨범. 타이틀곡 '시네마(Cinema)'을 비롯해 '스테어웨이 투 헤븐(Stairway To Heaven)' '라운드 2(Round 2)' '영(Young)' '에브리띵(Everything)' 등 다섯 곡이 수록됐다.
그룹 CIX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그룹 CIX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시네마'는 모든 사건이 벌어지기 이전의 아름다운 시절에 대한 이야기들을 담은 노래다. 특히 CIX는 그간 보여줬던 몽환적인 콘셉트와 달리 댄디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자랑한다.

승훈은 "'정글' 이후 4개월 만에 컴백하는데, 우리의 색다른 매력을 더 보여드리고 싶어서 두근 거린다"며 "새로운 매력 보여드릴 생각에 긴장도 되고 팬들에게 좋은 무대 보여드리고 싶어서 떨린다"고 말했다.

배진영은 "밝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설레고 기분이 좋다. 저는 '시네마' 노래가 너무 좋아서 데모 음악부터 계속 들었다. 많은 분들이 즐겁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댄디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은 처음이라 CIX의 새로운 느낌을 보실 수 있을 것 "이라고 자신했다.

특히 팀의 래퍼 BX는 '시네마'를 통해 처음으로 노래를 불렀다. 그는 "픽스 분들이 어떻게 들어주실지 너무 궁금하다. 랩을 할 땐 카리스마 있고 강한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밝고 경쾌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그룹 CIX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그룹 CIX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앞선 앨범으로 각자의 '지옥'에 빠지는 세계관을 보여줬던 CIX는 이번 앨범을 통해 모든 일이 시작되기 전으로 돌아가 행복한 모습을 보여준다.

멤버들은 "CIX의 세계관이 조금 더 구체화됐다. 우리만의 이야기가 팬들에게 기대감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용희는 "경쾌함도 좋지만, 아련함에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CIX는 더 발전한 모습을 약속했다. 승훈은 CIX만의 노래와 퍼포먼스를 만들어가는 게 목표다. 대중적인 코드가 빠지더라도 우리만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BX는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다. 앨범 성적이 중요하기도 하지만 2021년에는 잘 활동해서 연말 시상식에서 팬들을 만날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활발한 활동을 약속했다.

CIX의 '안녕, 낯선 꿈' 전곡 음원은 오늘(2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되며, CIX는 이날 오후 생방송되는 SBS MTV '더쇼'에서 '시네마'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