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정규 7집 '돈트 콜 미'로 컴백
총 9곡 수록
샤이니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샤이니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샤이니(SHINee)가 정규 7집으로 화려하게 컴백한다.

샤이니는 오는 22일 정규 7집 '돈트 콜 미(Don't Call Me)'를 발매한다.

'돈트 콜 미'에는 다채로운 분위기의 총 9곡이 수록, 음악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이 기대된다.

특히 이번 앨범은 2018년 9월 발매된 정규 6집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선보이는 샤이니의 새 앨범으로, 매 앨범마다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트렌디한 퍼포먼스로 글로벌한 사랑을 받아온 샤이니의 새로운 음악을 만날 수 있는 만큼 뜨거운 관심을 얻을 전망이다.

샤이니는 지난달 31일 오후 7시 유튜브 및 네이버 V 라이브 SHINee 채널을 통해 스페셜 라이브 '더 링톤: 샤이니 이즈 백(The Ringtone: SHINee is Back)'을 진행, V 라이브 약 3억 하트를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들은 자켓 및 뮤직비디오 촬영 소품, 신곡 가사, 포인트 안무 등 새 앨범 관련 스포일러는 물론, 수록곡 '메리 유(Marry You)' 무대도 최초 공개해 컴백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스페셜 라이브가 끝난 후 음성 사서함을 활용한 컴백 기념 ARS 프로모션 '샤이니 이즈 콜링(SHINee is Calling)'도 시작했다. 샤이니 핫라인인 전화번호로 연결하면 멤버들의 목소리를 듣고 직접 음성메시지도 남길 수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주 새로운 콘텐츠가 오픈될 계획이어서 팬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샤이니 정규 7집 '돈트 콜 미'는 1일부터 각종 온, 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 예약 구매가 가능하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