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제 솔로곡 '곤' 첫 공개
각 멤버들 솔로 무대 통해 역량 입증

데뷔 이래 블랙핑크 역대 히트곡 메들리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데뷔 첫 라이브 스트림 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만났다.

31일 오후 2시 'YG 팜 스테이지 - 2021 블랙핑크 : 더 쇼'(YG PALM STAGE - 2021 BLACKPINK: THE SHOW) 콘서트가 개최됐다. 이 콘서트는 무관중으로 블랙핑크 유튜브 계정을 통해 생중계됐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약 1년 만에 콘서트를 개최한 블랙핑크는 "떨리고 설렌다"는 소감을 전했다. 데뷔 후 발매된 많은 히트곡들과 쌓아온 역량들을 아낌없이 분출했다.

각 무대는 다양한 첨단 기술과 디지털 기술, 여러 세트장과 어우러져 효과적으로 표현됐다. YG는 현란한 디지털 기술에 의존하기 보다 섬세한 세트장과 밴드와의 호흡을 강조, 아날로그적인 무대연출을 위해 애썼다고 전했다.

이 같은 전략은 디지털 기술이 지나치게 강조됐던 여타 온라인 콘서트보다 현장감을 살릴 수 있었던 결과로 이어졌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네 멤버들 역시 각자의 솔로 무대를 통해 자신의 실력을 쏟아부었다. 지수는 토브 로의 '해빗츠'(Habits), 리사는 도자 캣의 '세이 소'(Say So)를 솔로 무대로 선택했다. 새롭게 편곡한 제니의 '솔로'(SOLO) 리믹스 버전과 로제의 솔로 앨범 서브 타이틀곡 '곤'(GONE) 무대도 베일을 벗었다.

지수 무대의 경우 다소 매끄럽지 못한 음정 처리로 불안한 지점들이 몇몇 포착됐으나, 감정 연기를 통해 아쉬운 부분을 채웠다. 리사는 우월한 퍼포먼스와 무대 장악력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제니의 '솔로' 무대는 새롭게 리믹스해 신선하게 보이고 들렸다. 로제의 '곤'은 가창력과 감성이 크게 돋보였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멤버들은 각자의 솔로 무대를 칭찬하며 서로를 북돋았다. 로제는 지수의 무대에 대해 "저 인어공주 보고 울 뻔했다"며 "마지막 표정이 너무 예뻤다"고 칭찬했다. 리사는 "저는 언니 얼굴만 봤다"며 "너무 이뻐서"라고 했다.

제니는 "리욘세가 너무 멋있었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지수는 "리사가 마지막에 LED 위에서 춤 추는 거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평했다.

또, 제니의 '솔로' 무대에 대한 멤버들의 칭찬에 "새로 편곡해 봤는데, 저도 하면서 너무 즐거웠고 오랜만에 새로웠다"고 했다. 로제의 솔로 무대에 대해서도 "너무 좋다"고 엄지를 들었다. 로제는 "그거 찍느라 많은 스태프들이 피 땀 눈물 흘리셨을텐데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히트곡 메들리를 듣는 것도 이번 콘서트의 즐거움이었다. 블랙핑크는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를 시작으로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불장난',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등의 히트곡 퍼레이드를 펼쳤다. 이번 정규 앨범 수록곡 '프리티 세비지'(Pretty Savage), '크레이지 오버 유'(Crazy Over You), '러브 투 헤이트 미'(Love To Hate Me), '유 네버 노우'(You Never Know) 등의 첫 무대가 공개됐다. 팝스타 레이디 가가와 함께 부른 '사우어 캔디'(Sour Candy)도 독특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 무대 '스테이'(STAY)가 끝난 후 블랙핑크는 "이 공연을 보는 동안 여러분들이 에너지, 좋은 기운 많이 받아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로제는 "로제 저희야 말로 이 공연을 통해서 에너지를 받은 거 같다"고 덧붙였다. 리사는 모국어인 태국어로 인사했다.

멤버들은 함께 해준 스태프들과 밴드 멤버들을 소개하고 감사 인사하며 전 세계 블링크들에게 인사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