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멤버 제니와 로제의 솔로 무대에 감탄했다.

31일 오후 2시 'YG 팜 스테이지 - 2021 블랙핑크 : 더 쇼'(YG PALM STAGE - 2021 BLACKPINK: THE SHOW) 콘서트가 개최됐다. 이 콘서트는 무관중으로 블랙핑크 유튜브 계정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무대에 오른 블랙핑크 멤버들은 제니와 로제의 솔로 무대에 대해 칭찬했다. 제니의 솔로곡 '솔로'(SOLO) 리믹스에 대해 "정말 너무 좋았다"고 했다. 이에 제니는 "새로 편곡해 봤는데, 저도 하면서 너무 즐거웠고 오랜만에 새로웠다"고 했다.

로제의 솔로 무대 '곤'(GONE)에 대해서도 "너무 좋다"고 엄지를 들었다. 로제는 "그거 찍느라 많은 스태프들이 피 땀 눈물 흘리셨을텐데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리사는 "거의 잠도 못 잤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지수는 "둘 다 멋있었다"며 "이런 얘기를 하게 될 줄 몰랐지만 곧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오랜 시간 '더 쇼'를 준비하면서 조금 늦게 만나게 됐지만 건강히 안전하게 마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블랙핑크는 "이 공연을 보는 동안 여러분들이 에너지, 좋은 기운 많이 받아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로제는 "로제 저희야 말로 이 공연을 통해서 에너지를 받은 거 같다"고 덧붙였다.

리사는 모국어인 태국어로 인사했다.
그룹 블랙핑크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편 블랙핑크의 '더 쇼'는 YG의 첫 번째 라이브스트림 콘서트로, 로제의 첫 솔로곡 공개를 비롯해 정규 1집 수록곡들의 최초 퍼포먼스가 다수 펼쳐졌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