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한겨울 날의 꿈', 31일 오후 6시 공개
/사진 = 나인엔터 제공
/사진 = 나인엔터 제공


개그맨 조세호, 남창희가 결성한 발라드 듀오 조남지대가 신곡 ‘한겨울 날의 꿈’(with유성은)을 공개한다.

31일 오후 6시 공개되는 ‘한겨울 날의 꿈’은 개그맨 조세호와 남창희가 결성한 남성 듀오 조남지대의 신곡으로 서로를 애타게 그리워하지만 만날 수 없는 남녀의 심정을 담은 미디엄 템포의 어덜트 컨템포러리 장르곡이다.

특히 이번 조남지대의 신곡에는 믿고 듣는 음색의 가수 유성은이 참여해 귀를 사로잡는다. 유성은은 ‘한겨울 날의 꿈’에서 특유의 짙은 감성과 풍부한 표현력으로 곡의 애절함을 더했다.

조세호와 남창희 역시 평소 예능에서 보여줘 온 유쾌함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단단한 미성을 가진 남창희와 매력적인 탁성의 조세호의 음색은 유성은과 자연스러운 하모니를 이룬다. 웃음기를 쏙 뺀 두 사람의 목소리는 조남지대 멤버 두 사람의 음악에 대한 진심을 보여준다.

‘한겨울 날의 꿈’은 로코베리 멤버 로코와 안영민(베리)이 작사, 작곡을 맡았다. 녹음에 안영민이 건반을, 로코가 스트링 세션에 직접 참여했다. 또 로코가 이번 신곡 재킷에도 참여하는 등 ‘한겨울 날의 꿈’은 조남지대에 대한 로코베리의 애정과 음악적 신뢰가 고스란히 담긴 곡이다.

조세호 남창희는 2019년부터 ‘거기 지금 어디야’ ‘좋은 집이 무슨 상관이에요’ ‘바보야 왜 그래’ 등을 발표하며 웃음기를 뺀 정통 발라드 듀오의 모습을 보여줘 왔다.

한편 조남지대는 ‘한겨울 날의 꿈’으로 가요 프로그램을 통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