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린호미, SNS 라이브 방송서
페미니스트 공개 저격, 욕설까지

소속사 "칠린호미 공황장애…악플은 강경 대응"
칠린호미/사진=그루블린
칠린호미/사진=그루블린


칠린호미가 페미니스트를 정조준해 육두문자를 쓰며 욕한 건 "공황장애와 불안증상 때문"이다. 그런 칠린호미를 보호하기 위해 그에게 똑같이 욕하는 행위, 즉 "악플, 비난 등에는 경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칠린호미의 무분별한 발언으로 불거진 논란에 소속사 그루블린이 내놓은 입장이다.
칠린호미/사진=칠린호미 라이브 방송 캡처
칠린호미/사진=칠린호미 라이브 방송 캡처
칠린호미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내가 왜 너네 눈치를 봐야 하냐, X발 페미X들아. X도 신경 안쓸거니까 그러면 꺼지세요"라고 말했다.

또 "옳고 그름을 똑바로 분간할 줄 모르는 인간들은 X발, 유기견들이 안락사 당할 게 아니라 당신들이 안락사 당해야 해", "내 팬 중에 페미(니스트) 있으면 다 꺼지세요. 더러우니까. 역겨우니까. 껴지시라고. 이 X발, XXX들아" 등 육두문자로 비난했다.

뿐만 아니라 삿대질을 하면서 성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칠린호미는 페미니스트와 악플러를 동일시하기도 했다. 칠린호미는 래퍼 아이언의 죽음을 언급하며 "사람이 죽었다"며 "그 사람이 생전에 죄를 지었어도 죽은 사람한테 그런 댓글을 다는 게 말이 되냐"며 "너희들 때문에 내가 우울증이랑 공황장애 생겼다"고 주장했다.

또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바른 게 바른 것"이라며 "똑바로 생각하고 꺼질 애들 꺼져라. 우리가 바르다 고른 말 못하는 부분도 있지만, 너네 사리분별 바르게 해"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칠린호미가 이유나 맥락도 없이 별안간 페미니스트를 저격했다는 점, 욕설을 섞어 가며 비난했다는 점에서 온라인에서 논란이 커졌다. 라이브 방송을 보던 팬들도 "그냥 자는게 좋겠다", "무슨 일 있는 거냐" 등 반응을 보였을 정도.

결국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그루블린이 나섰다.
칠린호미/사진=그루블린
칠린호미/사진=그루블린
그루블린 측은 "칠린호미가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며 "칠린호미는 현재 공황장애와 불안증세가 점차 더 심해지고 있어 병원에 다니며, 처방 받은 약들을 꾸준히 복용하고 있다"며 칠린호미의 정신 상태가 온전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루블린은 칠린호미 외 소속 아티스트의 정서적인 보호를 위해 부분별한 악플과 비난, 루머 유포 등에 강경대응할 예정"이라며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을 작성 및 유포하는 행위에 대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 진행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루블린은 빅스 멤버 라비가 설립한 힙합 레이블이다. 칠린호미는 2019년 그루블린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Mnet '쇼미더머니9'에 출전했지만, 본선 무대를 앞두고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이유로 자진하차했다.

칠린호미의 정신 상태가 치료를 받아야 하는 수준이라고는 하지만, 먼저 욕설을 사용하며 특정 집단을 꼬집어 비하하고 비난했다는 점에서 "칠린호미를 욕한다고 법적으로 대응한다는 게 아이러니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특히 최근엔 성별 갈등으로 비하되는 경우도 있지만, 페미니즘은 남자와 여성에게 동등하게 보고, 동등한 기회를 줘야 한다는게 기본 골자인 만큼, 이를 지지하는 페미니스트를 일방적으로 비하하는 행위 역시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