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디오, 팬들에게 직접 전역 소감 밝혀
"기다려주셔서 감사, 앨범 준비 중"
그룹 엑소 디오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소 디오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소 디오(도경수)가 전역 소감을 밝혔다.

디오는 26일 네이버 브이라이브 엑소 채널을 통해 팬들과의 소통에 나섰다.

2019년 7월 입대한 디오는 최근 마지막 휴가를 나와 지난 25일 미복귀 전역했다. 그는 먼저 팬들을 향해 "안전하게 전역했다"며 "기다려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던 디오는 수도기계화보병사단(수 기사단)에서 조리병(취사병)으로 1년 6개월여간 복무했다.

그는 "군대에 있을 때 해보고 싶었던 것들이 많았는데 밥하느라 바빠서 많이 못 했다"며 "취사병, 조리병이 힘들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지만 요리를 너무 좋아해서 입대 전에 자격증도 취득했다. 살면서 그런 대량 조리를 언제 해볼까 싶었다"고 군 생활에 대해 전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더 맛있게 요리하려고 했는데 다 맛있다고 해줘서 기뻤다"고 덧붙였다.

군 복무 중 팬들이 보내준 편지 덕분에 큰 힘을 냈다고. 디오는 "군대에서 개인정비시간에 팬분들이 보내주신 편지를 읽으며 뿌듯하고 기분도 좋았다. 자랑도 했다"고 말했다.

휴가 때는 엑소 콘서트도 다녀왔다고 밝혔다. 디오는 "진귀한 경험이었다. 플레이어로서 무대에 서면서도 '엑소가 하는 콘서트를 내 눈으로 보고싶다'고 생각했는데 보니까 너무 좋더라. 다들 잘하더라. 신기하고 재미있었다"고 전했다.
그룹 엑소 디오
그룹 엑소 디오
특히 디오는 솔로 앨범에 대한 언급을 해 기대감을 자극하기도 했다. 그는 입대일에 맞춰 발표했던 솔로곡 '괜찮아도 괜찮아'를 언급하며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너무 뿌듯했다. 전하고 싶은 말을 노래로 전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하고 싶은 음악이 많다. 들려드리려고 열심히 계획 중"이라고 했다.

디오는 "앨범 준비도 열심히 하고 있다. 곡은 준비 완료했고 가사를 작업하고 있다. 녹음해서 들려드리려고 한다. 언제 나올지는 모르겠다. 얼른 준비해서 들려드리겠다"며 솔로 앨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김용화 감독의 SF 신작 '더 문'을 통해 설경구와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서는 "아직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재미있으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영상 말미에는 엑소 세훈이 깜짝 등장해 여전한 팀워크를 과시,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