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컴백한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솔로 컴백한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의 바비가 3년 4개월 만에 솔로 컴백했다. 자기 자신에게 가장 집중한 앨범이자 '바비스러운' 앨범.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로서 한층 더 성장한 바비는 100% 노력하겠다며 늘 겸손하게 활동할 것을 약속했다.

25일 오전 바비의 정규 2집 '럭키 맨(LUCKY MAN)'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하고 솔로 컴백을 알렸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야 우냐 (U MAD)'를 포함해 바비가 작곡, 작사 모두 참여한 17개 트랙이 실린다. 프로듀서로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한 바비의 도전이 기대가 된다.

이날 바비는 3년 4개월 만에 컴백하는 것에 대해 "새로운 음악 선보일 수 있어서 기쁘고 설렌다. 곡 작업을 오래 해왔는데,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 자체로 기분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야 우냐'는 노래를 들었을 때 넘치는 에너지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하며 쓴 곡이다. 익숙한 멜로디의 놀림을 활용한 중독성 있는 후렴이 인상적이며, 바비 특유의 강렬하면서도 거침없는 래핑이 돋보인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바비는 이번 앨범 전곡에 프로듀서로 나섰다. 프로듀서 바비가 가장 중점은 둔 부분은 스토리. 그는 "전곡을 플레이 했을 때 다음이 궁금해지는 노래를 담기 위해서 순서나 가사에 신경을 많이 썼다"면서 "내 감정에 따른 스토리가 중심이기 때문에 바비스러웠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가장 바비스러운 스타일로 표현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앨범명이 '럭키 맨'인 이유는 뭘까. 바비는 "슬픔, 기쁨 등 지금 느끼는 감정을 담은 앨범이다. 지금 내가 많은 감정을 느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라고 생각해서 '럭키 맨'이라고 지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게 가장 럭키한 순간은 엄마 아빠의 아들로 태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바비는 "'야 우냐'는 스토리를 살리려고 노력을 많이 한 노래다. 약해진 나에게 쓰는 곡이지만 누구나 들어도 힘을 낼 수 있는 노래"라면서 "내가 가진 강렬한 카리스마를 살릴 수 있도록 샤우팅도 많이 하고 플로우나 랩 스타일 자체가 나의 거친 매력을 잘 살려줄 수 있는 노래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 멤버 DK (김동혁)와 JU-NE (구준회)가 각각 피처링한 수록곡 'Ur SOUL Ur BodY'와 'RaiNinG'도 앨범의 기대 포인트 중 하나다.

바비는 "멤버들이 모니터를 자주 해줬다. 특별한 설명 없어도 공감해줄 때 기분이 좋더라. (구)준회가 피처링 해준 'RaiNinG'는 내가 기분이 좋지 않았을 때 작업했는데, 준회가 내 기분에 공감을 해줘서 고마웠고 그래서 이 노래를 들으면 뭉클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김)동혁과는 워낙 케미가 좋다. 'Ur SOUL Ur BodY'를 작업하면서 굉장히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바비가 Mnet '쇼미더머니3' 우승 후 7년이 흘렀다. 지난 시간들을 돌아본 바비는 "출연 당시에는 자신감이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마음이었다. 상황을 거치다 보니 사람은 겸손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자신감만큼이나 얻은 깨달음이 지금의 나를 지탱해주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솔로 컴백한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솔로 컴백한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긴 공백 끝에 돌아온 바비의 각오는 남달랐다. 바비는 "하루하루 주어진 일들에 100% 열심히 하자는 각오다. 노력은 배신하지 않기 때문에 100% 노력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성과 내 개성의 중간에서 노래를 만들었다. 내 생각을 말하려고 고민했고, 들어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대중에게 노래로서 영향력을 끼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바비의 '럭키 맨' 음원 전곡은 오늘(25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