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픽하이 / 사진제공=아워즈
그룹 에픽하이 / 사진제공=아워즈


그룹 에픽하이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아이콘 출신 비아이와의 협업 이유를 밝혔다.

에픽하이가 18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규 10집 '에픽하이 이즈 이어 上(Epik High Is Here 上)' 발매 소식을 알렸다. 에픽하이가 약 3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정규 10집은 총 2부작으로 구성됐으며 '에픽하이 이즈 히어 上'이 첫 번째다

이날 타블로는 수록곡 '수상소감'에 비아이 피처링 질문을 받았다. 비아이는 2019년 6월 마약 투약 의혹에 아이콘에서 자진 탈퇴하고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도 해지됐다. 이후 경찰은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오자 비아이에 대한 마약 수사를 종료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비아이는 에픽하이의 피처링으로 활동 재개에 나서 화제를 모았다.

타블로는 "협업 상대에 대해선 여러 가지 고민을 하는데, 그 노래를 완성에 가까운 곳으로 함께 가줄 분을 찾는다. 피처링뿐만 아니라 모든 부분에 대해 고민을 할 수밖에 없더라"고 말했다.

이어 "뭘 해도 안 되는 상황 속에서도 더 잘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감을 갖고 수정하고 고민한다. 이 앨범을 만드는 데 있어서 수많은 선택지들이 있는데 선택지 중 하나도 가볍게 생각할 수 있는 건 없었다"며 "비아이와의 협업 역시 무게감 있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과정 속에서 이 곡을 포기할 수 없을 만큼의 노래를 비아이가 만들어준 건 사실이다"고 강조했다.

투컷은 "'수상소감'은 저랑 비아이가 만든 건데 곡 작업을 하면서 멜로디와 보컬을 비아이가 하면 잘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작업 후에 처음 트랙부터 끝 트랙부터 쭉 들어봤더니 이 곡은 이 앨범에 있어야 하는 곡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