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시 새 미니앨범 '누아르' 공개
타이틀곡 '땡큐', MV는 19금
황정민-이정현 출연 지원사격
가수 유노윤호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유노윤호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솔로로 출격한 듀오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자신의 영혼을 갈아 넣은 음악으로 '누아르'를 탄생시켰다.

유노윤호는 18일 오전 11시 새 미니앨범 '누아르'(NOIR)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취재진들을 만났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최강창민이 MC로 나서며 동방신기의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유노윤호는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 공개된다고 하니 기대되고, 긴장도 된다"며 "제가 동방신기로 18살에 데뷔했는데, 오늘 18일날, 18시에 나온다니 뜻 깊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에 최강창민은 "앨범을 준비하는 윤호 형을 옆에서 봤는데, 정말 공을 많이 들였더라"며 "요즘 '영혼까지 끌어 모은다'는 표현이 있는데 보니까 DNA까지 끌어서 꽉 차게 준비한 앨범이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유노윤호는 이번 신보 콘셉트를 '누아르'로 잡고 1년을 준비했다고 했다. 그는 "'누아르'가 블랙을 뜻하는 만큼 인생이 한 편의 영화같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시지 않나"며 "앨범을 영화처럼 꾸미면 공감하기 좋으실 거 같아서 시네마틱으로 준비했다. 전곡을 시각화하기 위해서 필름도 만들고 포스터를 꾸몄다. 이게 어떤 장르인지 연상할 수 있게 했다. 수록곡 모두 표현하는 감정과 서사도 모두 다르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땡큐'에 대해 유노윤호는 "저답게 저의 길을 가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며 "유영진 프로듀서가 가사부터 곡 전체를 함께 만들었다. 상의를 많이 했다. 퍼포먼스까지 생각하면서 작업했다. 어떤 부분에서는 흥겨운 곡이고, 댄서블하다"고 말했다.

이번 '땡큐'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황정민과 이정현이 출연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 유노윤호는 "황정민 선배님은 노게런티로, 의리로 참여해 주셨다. 그래도 '과연 해주실까' 생각했는데, '윤호야, 창피하지 않으려고 준비한 앨범이니 나도 창피하지 않게 하겠다'며 힘을 주셨다"고 했다. 이어 "이정현 씨도 정말 스위트 하시고, 연기를 잘 해주셨다"며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땡큐' 뮤직비디오는 19금 판정이 날 만큼 농도 짙은 액션신이 담겨 시선을 끌었다. 최강창민은 "깊은 꽉 찬 콘텐츠로 완성된 거 같다"며 "정말 남자다. 너무 멋있다. 빨리 18시가 되어서 많은 분들이 봤으면 좋겠다"고 평했고, 유노윤호는 "액션도 그렇고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며 "19금 등급이 나왔는데, 이왕 하는 거 대중 하고 싶지 않았다. 영화적인 설정을 살리다보니까 19금 뮤직비디오가 완성이 됐다"고 미소 지었다. 유노윤호는 "방송을 위해서 편집한 버전도 있다. 그 버전에 맞춰서 편하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유노윤호는 "이수만 선생님께서도 완성된 뮤비를 보시고 장문의 문자로 칭찬해 주시고, 하나하나 세부적인 것을 조언해 주셨다"고 감사 인사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유노윤호는 첫 미니앨범과 이번 '누아르'와 차이점에 대해 "첫 앨범은 힘이 많이 들어갔던 거 같다. 이번 앨범은 감정선이 느껴질 수 있는 공감 포인트가 제일 중요했던 거 같다"며 "제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을 어떻게 녹여낼까 신경을 많이 썼다. 편안하지만 제 나름대로 중심이 있는 앨범이 탄생했다"고 자평했다.

또, 이른바 '열정 만수르', '열정왕' 등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는 "저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있는데, 저답게 감사하단 말 하고 싶었다"며 "저 자신을 넘어서는 방법 중 하나였다. 정공법이 저다운 거 같았다. 역으로 재미있게 즐겁게 이겨내고 있다"고 미소 지었다.

이번 영화가 시네마틱 앨범인 만큼 자신의 인생을 영화로 만든다면 어떤 영화가 될 거 같냐는 말에 유노윤호는 "아마 휴먼스토리가 아닐까 싶다"며 "성공기까지는 아니더라도 진행 중인 휴먼 장르에 대한 스토리로 영화가 만들어 지면 어떨까 생각해 본 적은 있다"고 답했다.

유노윤호는 '몰두의 힘'에 대해선 "오래 하고 싶단 마음"이라고 했다. 그는 "새로운 것에 대한 목표가 있는 거 같다. 새로운 건 쉽게 얻을 수 없고 연습을 통해서 하나하나 차근차근 배워야 한다. 두근거림과 호기심이 있고, 진중하게 최선을 다하는 편"이라며 "목표라는 건 특별한 것보다 오래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하다 보면 여러분들이 공감해 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미소 지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유노윤호가 이번 앨범을 통해 얻고 싶은 성과는 무엇일까. 그는 "동방신기로 18년차가 됐다. '윤호가 새로운 틀을 향해 도전하고 있구나' 하고 인지만 해주시면 좋겠다"며 "여유를 갖고 편안하게 무엇보다도 나훈아, 조용필 선배님처럼 오래 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바랐다.

이번 유노윤호 신보 '누아르' 타이틀곡 '땡큐'는 진한 페이소스가 액션 누아르 영화를 연상케 하는 곡이다.
가수 유노윤호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유노윤호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SF 어드벤처 영화 같은 미래지향적인 분위기의 '타임머신'(Time Machine), 코미디 영화처럼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하는 '로코'(Loco), 진솔한 가사가 한 편의 모노 드라마를 떠오르게 하는 '니드 유 라이트 나우'(Need You Right Now), 서정적인 멜로 감성의 '불면 (不眠; La Rosa)', 후속곡으로 선보일 '이니 미니'(Eeny Meeny)까지 총 6곡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