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후배 케미 자랑
'사랑만 해도 모자라'
신나는 무대 탄생
'쇼! 음악중심' / 사진 = MBC 영상 캡처
'쇼! 음악중심' / 사진 = MBC 영상 캡처


가수 김수찬과 주현미가 MBC '쇼! 음악중심'에 출연하며 컴백 신호탄을 날렸다.

16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 출연한 김수찬과 주현미는 신곡 '사랑만 해도 모자라'로 컴백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4일, 첫 듀엣곡을 발매한 김수찬은 새해 첫 활동을 트로트계 대선배 주현미와의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로 준비해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TV조선 '미스터트롯'에 함께 출연한 인연으로 듀엣곡까지 발매하게 된 김수찬과 주현미는 같은 팀으로 활동한 그룹처럼 여유있는 무대 매너와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화이트 톤 의상으로 산뜻함을 더한 무대는 톡톡 튀는 리듬감이 어우러져 더욱 신나는 무대가 탄생했다.

신곡 '사랑만 해도 모자라'는 중저음이 매력적인 김수찬의 목소리와 간드러지는 주현미만의 창법으로 환상적인 보컬 컬래버를 완성시킨 댄스 트로트 곡이다. 히트 작곡가 윤일상이 작사와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까지 맡아 또 한 번의 트롯 열풍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사랑만 해도 모자라’는 세대간의 고민, 남녀간의 차이 등 여러 갈등이 많아진 시대에 부정적인 생각보다는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길 바라는 메세지가 담겨 있다. MBC '쇼! 음악중심' 무대로 본격 컴백 신호탄을 쏜 김수찬과 주현미는 어떤 시너지로 가요계 트롯 열풍을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가요계 유행처럼 선후배 가수들의 듀엣곡이 잇따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세대를 초월한 김수찬과 주현미의 듀엣 무대는 17일 방송될 '인기가요'에서 또 한 번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