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CL 컴백 보도
"K팝 퀸의 컴백"
美 빌보드 매거진, CL 컴백 '집중조명'


미국 빌보드 매거진이 2021년 상반기 ‘+ALPHA+’로 컴백을 앞둔 CL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14일(현지시간) 빌보드는 “K-팝 퀸의 컴백: '내 앨범은 책을 쓰는 것과 같다’”라는 제목하에 CL이 어린 시절 해외에서 성장한 이야기와 2NE1으로서의 성과, 그리고 독립아티스트로 컴백한 현재의 이야기까지 심층적으로 보도했다.

지난해 발표한 ‘+HWA+’의 제임스 코든쇼 영상 묘사와 함께 시작된 기사는 모든 것을 처음부터 시작하는 CL의 목소리를 전했다.

CL은 “어디로 가고 싶은지 정확히 알고 있다. 물론 (예전과)같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시작하고 싶다”라며 독립적인 아티스트로 시작하는 확고한 의지를 전했다.

이어 ”2020년은 새로운 시작이자 나만의 이야기를 다시 쓰는 해였다. 저의 다른 면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빌보드는 2014년 발매했던 2NE1의 ‘Crush’ 앨범이 당시 빌보드에서 가장 높은 순위였던 61위에 올랐던 사실을 상기시켰다.

이에 빌보드는 K팝 전문가이자 미국 버클리 대학교 프로페셔널 음악과의 조교수 김해주의 말을 인용해 “그는 여자 K팝 아이돌의 이미지를 넓혔다”며 “그의 당당한 쿨함은 신선했고, 다른 K팝 아티스트들이 따라 올 수 있는 길을 마련하는 데 기여했다”고 전하며CL의 K팝에 대한 영향력을 소개했다.

CL은 2021년 새롭게 발표할 음악에 대해 “지난 몇 년 간의 일들을 100% 그려낼 것”이라며 “그것이 독립적으로 일하는 것에 좋은 점”이라고 전해, 새 앨범에서는 CL의 진솔한 이야기들을 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빌보드는 CL의 팀 베리체리(Very Cherry)가 어린 시절 아버지의 책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하며 “그것이 나에게 영감을 줬다. ‘좋아,다시 나로 돌아가는 거야”라는 멘트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HWA+’와 ‘+5 Star+’를 통해 여전한 카리스마와 더욱 성숙한 매력을 보여준 CL은 현재 새 앨범 ‘+ALPHA’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김심야, DPR IAN과 협업을 한데 이어 오는 18일에는 에픽하이의 신곡 ‘Rosario’에 피처링으로 참여 하는 등 음악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