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美 '켈리 클락슨 쇼'까지 접수…글로벌 팬 홀린 퍼포먼스


그룹 세븐틴이 미국 TV쇼 '켈리 클락슨 쇼'를 뜨겁게 사로 잡았다.

세븐틴은 지난 13일(현지 시간) 방송된 미국 NBC 인기 TV쇼 ‘The Kelly Clarkson Show(켈리 클락슨 쇼)’에 출연해 'Left & Right' 무대로 글로벌 팬들을 흠뻑 매료 시켰다.

'켈리 클락슨 쇼'는 미국 톱3 데이타임 토크쇼로 닉 조나스, 존 레전드, 두아 리파 등 세계적인 영향력을 지닌 인물들이 게스트로 출연한 바 있어 세븐틴의 출연 소식만으로도 전 세계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켈리 클락슨은 세븐틴의 폭발적인 글로벌 인기를 입증하듯 "이번 게스트는 전 세계적으로 총 600만 장 이상의 앨범 판매량과 20억 회 이상의 스트리밍을 기록했다"고 소개했고 "세븐틴은 K팝 퍼포먼스의 강자"라는 칭찬을 더해 분위기를 예열 시켰다.
세븐틴, 美 '켈리 클락슨 쇼'까지 접수…글로벌 팬 홀린 퍼포먼스
이어 직장인으로 깜짝 변신해 회사 안에서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 세븐틴이 등장, 이들이 선사할 색다른 퍼포먼스를 더욱 기대케 했다. 퇴근 시간을 알리는 시계 소리에 맞춰 흘러 나오는 'Left & Right' 전주는 180도 다른 분위기를 선사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세븐틴은 소품과 공간들을 적절하게 활용해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연출과 구성으로 몰입도를 더했을 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신나는 에너지를 전달했다. 특히 화려한 그래피티와 포스터로 뉴욕을 연상케 하는 지하철 공간에서의 단체 퍼포먼스는 무대의 대미를 장식했다.

'Left & Right'에서 느낄 수 있는 것처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모습을 세븐틴만의 방식으로 표현한 이번 무대는 마치 유쾌함이 넘치는 한 편의 영화를 관람하는 듯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해 더블 밀리언셀러 달성과 함께 해외 매체들의 높은 관심 속 명실상부 ‘글로벌 K팝 대표 주자’로 자리를 확고히 한 세븐틴은 2021년의 시작을 글로벌 하게 알리는 등 연일 화제를 이어나가며 올해도 ‘세븐틴의 해’를 만들 것을 예고해 앞으로 이들의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