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오랜 시간 소통 창구였던 페이스북 폐쇄 예정
 가수 김장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김장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김장훈이 사칭으로 인한 피해를 토로했다.

김장훈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만간 이곳 문을 닫으려고 한다. 생각보다는 좀 끔찍한 일이 있었다"며 "저의 꽤 오랜 팬이었던 어떤 처자가 저를 빙자해서 저의 공식팬클럽인양, 공식채팅방인양, 처음에는 제 행세까지 하면서 사람들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의 유튜브계정에는 제 영상밖에 없으니까 사람들은 저의 관련 사이트로 알고 거기에 댓글을 달면 그분들을 바오밥나무라는 카카오톡 채팅방으로 초대해서 모임을 키웠다"며 사칭 수법을 밝혔다.

김장훈은 해당 사칭 팬과 대화를 나눠봤다며 사람들에게 상처주지 말라고 했다며 "가서 뭐라고 얘기했는지 갑자기 그쪽 사람들이 엊그제 미친듯이 공격들을 해대는데 선을 많이 넘는다"며 "부계정들도 많아서 차단으로도 감당이 안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멋 모르고 휩쓸리는 선량한 팬님들이 걱정되서, 짜증나시겠지만 할 수 없이 글 올린다"며 "진짜 조심들 하시라"고 강조했다.

김장훈은 "그냥 깔끔하게 SNS 닫고 유튜브에서 음악만 열심히 하면서 사는게 낫지 싶다"며 빠른 시간 내 사칭으로 문제가 됐던 페이스북 계정을 닫을 것을 전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