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 첫 정규 앨범 '더 퍼스트 스텝 : 트레저 이펙트'
타이틀곡 '마이 트레저'
11일 오후 6시 공개
그룹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레저가 힐링돌이란 수식어를 달고 전세계 월드투어를 꿈꿨다.

11일 오후 1시 트레저 첫 정규앨범 '더 퍼스트 스텝 : 트레저 이펙트'(THE FIRST STEP : TREASURE EFFECT)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트레저는 "정규 앨범으로 만날 수 있게 되서 기쁘다. 긴장되지만, 많이 준비한 만큼 다양한 모습과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인사했다.

최현석은 5개월 전 데뷔 때부터 현재까지 달려온 시간들을 돌아봤다. 그는 "함께라는 단어의 힘과 에너지가 있다. 꿈의 첫 걸음을 내딛는 순간부터 늘 함께 하고 있는 멤버들이 든든하고 위안이 돼서 잘 해낼 수 있었던 거 같다"며 "저만의 꿈이 아니라 우리의 꿈이다. 함께 있으면 못할 게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든든하다"고 미소 지었다.

트레저는 데뷔하자마자 신인상을 휩쓸었던 것과 관련 하루토는 "연말부터 영광스러운 상을 많이 받았다"며 "열심히 하란 의미로 팬 분들이 주신 상이라고 생각하고 더 에너지 넘치게 활동하겠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그룹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마이 트레저'와 관련 "이전과는 다르다. 처음 시작하는 밝고 희망적인 분위기고 팝 장르가 굉장히 신선했다"며 "녹음하면서 좋은 에너지를 충전했는데, 그 에너지가 여러분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최현석은 또 각 멤버들의 음악적인 성장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활동 중에도 시간을 쪼개서 계속해서 작업하고 있다"며 "들려드리지 못한 노래들이 많이 있으니 하루 빨리 선보이겠다"고 했다.

소정환은 포인트 안무인 이름바 '광대승천춤'을 소개했다. 소정환은 "볼을 두 번 터치하는 것이다"라며 멤버들과 함께 안무를 선보였다. 그러면서 "이보다 더 중요한 포인트안무가 있는데 무대를 통해서 관람해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윤재혁은 타이틀곡 제외한 수록곡 중 어떤 곡이 마음에 드냐는 질문에 "정규 앨범 12곡 좋다고 생각하지만 '슬로우모션'이라고 생각한다"며 "악뮤 찬혁 선배님께서 직접 저희에게 주신 곡이고, 시간 내서 디렉팅까지 봐주셔서 기억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석함'의 주제곡 '미쳐가네도' 수록됐는데 저희 트레저 멤버들의 시작을 알리는 만큼 멤버들에게도 많은 의미가 있는 특별한 곡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방예담은 이찬혁과의 작업에 대해 전했다. 예담은 "찬혁 선배님께서 먼저 곡을 써주시겠다고 연락 왔다. '보석함' 때부터 관심있게 지켜보셨다면서 제안 해주셨다"며 "녹음하면서 현장에서 수정도 하시는 순발력을 보면서 감탄했다. 섬세한 디렉팅 덕분에 더 좋은 결과물이 나올 수 있었던 거 같다. 이 자리를 빌어서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코로나19가 한창인 가운데 데뷔해 여전히 코로나19의 시대를 살고 있는 트레저는 팬들과의 만남을 간절히 바랐다.

박정우는 "팬 분들과 직접 만나게 되는 날이 오면 제일 먼저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는 말 드리고 싶다"며 "무대에서 팬 분들 함성을 듣는 게 어떤 기분인지 상상만 했었는데 지난해 온택트 공연에서 온라인이지만 무대를 가득 채워주시는 팬들의 함성 소리를 들었다. 정말 저도 처음 느껴보는"이라고 말하며 울컥하는 모습이었다.

MC 장성규와 주변 멤버들이 깜짝 놀라며 달래자 정우는 "죄송하다. 제가 너무 슬퍼서요"라며 말을 이었다. 그는 "저도 처음 느껴보는 감동이었는데 느낌을 다시 느끼고 싶다. 저희 에너지를 팬분들에게 전달 드리고 싶은 마음이다"고 말했다.

요시는 이어 "전세계 트레저메이커를 만나고 싶다"며 "얼른 상황이 좋아져서 저희의 꿈인 월드투어를 빨리 하고 싶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그룹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레저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시호는 트레저를 표현하는 색깔이 어떤 거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하늘색을 꼽았다. 그는 "힘들 때 하늘을 보면서 위로를 얻듯이 여러분들 저희를 보면서 위로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끝으로 방예담은 "한 분이라도 저희 노래를 듣고 힘을 얻으시면 좋겠다. 무엇보다 저희가 건강하게 정규앨범 활동을 마치는 게 최고의 성과가 아닐까 생각했다"며 "트레저의 수식어로는 '힐링돌'이 어떨까 한번 생각해 봤다"고 말하며 웃었다.

트레저는 또 '마이 트레저'로 팬덤인 트레저메이커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트레저는 "기대와 사랑에 보답하는 트레저가 되겠다"고 인사하며 간담회를 마쳤다.

이번 타이틀곡 '마이 트레저'는 코로나19로 어렵고 힘든 시기, 듣는 순간 힘이 나고 기분이 좋아지는 노래. 앞서 티저를 통해 공개된 '마이 트레저'는 '더 좋은 날이 밝아 올 거야', '우린 결국 빛날 테니', '웃음을 잃지 마 절대로' 등의 가사를 공개한 바 있다.

트레저의 이번 신보 디지털 앨범에는 완전한 신곡 3곡을 포함해 10곡이 실렸다. 타이틀곡 '마이 플레저'를 비롯해 '나랑 있자 (BE WITH ME)', 그리고 '슬로우모션'(SLOWMOTION)이 1번부터 3번까지 트랙에 나란히 배치됐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