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
/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 제공
/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 제공


그룹 엔하이픈, 트레저, 가수 김호중이 신인상 수상했다.

10일 오후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 음반 부문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신인상에는 엔하이픈, 트레저, 김호중이 호명되며, 기쁨을 누렸다.

엔하이픈은 무대에 올라 "영광이고 떨린다. 평생 잊지 못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을 받게 해줘 감사하다"며 "팬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엔하이픈이 되겠다"고 말했다..
/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 제공
/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 제공
트레저는 "값진 상을 받게되어 좋다"며 "새해 복을 크게 받아가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하며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식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제공=워너뮤직코리아
사진제공=워너뮤직코리아
사회복무요원 복무 중인 김호중은 "저에게 신인상이란 과분한 상을 선물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며 "제 음악을 사랑해주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복무가 끝난 뒤에도 좋은 음악, 여러분이 더 좋아하실 수 있는 노래를 전할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고 했다.

'골든디스크 어워즈'는 올해로 35번째를 맞았다. 지난 9일 진행된 디지털 음원 부문 대상 트로피는 가수 아이유가 들어올렸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