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2021 골든디스크' 베스트 트로트상
음악 시상식서 '트로피 싹쓸이'
2021년에도 활약 이어져
사진제공=골든디스크 어워즈
사진제공=골든디스크 어워즈


TV조선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의 전성시대가 2021년에도 변함없이 이어지고 있다.

임영웅은 지난 9일 비대면 생중계로 진행된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서 '베스트 트로트' 상을 수상하고 '이제 나만 믿어요'와 'HERO'로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이날 임영웅은 "어릴 때 TV로만 보던 골든디스크에서 제가 상을 받을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고 영광스럽다. 지난해 힘들었던 시간 동안 저희 노래를 들으면서 감동과 위로를 받았다고 얘기해주신 덕분에 이 상을 받을 수 있다. 2021년에도 위로와 감동이 되는 노래를 들려드릴 테니 힘내시고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임영웅은 "이 상은 2020년 트로트가 전성기를 맞을 수 있도록 좋은 노래를 들려준 미스터 트롯맨들 모두를 위해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하겠다. 제가 진이라 대표로 받으러 나왔다"며 돈독한 팀워크도 뽐냈다.
사진=JTBC '골든디스크' 방송 화면.
사진=JTBC '골든디스크' 방송 화면.
본 무대에서 임영웅은 멋진 코트 스타일링으로 감성적인 '이제 나만 믿어요'로 감동을 선사한 데 이어 댄서들과 함께 'HERO' 무대를 펼치며 반전 매력까지 발산했다.

지난해 '미스터트롯' 이후 다양한 음악 및 방송 활동을 펼친 임영웅은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와 함께 다방면으로 활약했다.

'2020 MMA(멜론뮤직어워드)'에서 TOP6는 핫 트렌드상을, 임영웅은 TOP10과 베스트 트로트 상, 영탁은 베스트 송라이터 상을 수상해 다관왕에 올랐다. 임영웅은 '2020 AAA(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도 올해의 트로트상, 최애돌 인기상, 핫이슈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한국 소비자평가 소비자의 날 문화연예 예능부문 방송인상의 영광을 안았다.

또한 '2020 트롯 어워즈'에서는 임영웅이 글로벌 스타상, K트롯테이너상, 인기상, 신인상, 10대가 뽑은 트롯가수상, 디지털 스타상을, 영탁이 PD가 뽑은 라이징 스타상을 각각 수상한 데 이어 트로트뿐만 아니라 전체 장르를 아우르는 음악 시상식에서도 저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임영웅의 활약은 2021년에도 이어진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와 '뽕숭아학당'을 필두로 다양한 방송에서 센스 있는 입담과 흥겨운 노래를 전해주는 것은 물론 활발한 음악 활동도 펼치며 팬들의 기대와 성원에 보답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