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韓 아티스트 10팀 106.7억 회 스트리밍
"2021 상반기 공식 론칭, 韓 아티스트 성공 지원"
스포티파이 "방탄소년단, 2020년 최다 스트리밍된 韓 아티스트" [공식]


세계 최대 오디오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가 2020년 K팝 부문 글로벌 연말결산을 공개했다. 이번 결산은 매년 음원 스트리밍 트렌드를 결산하는 스포티파이의 플래그십 캠페인 랩드(Wrapped)에 기반한다.
/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2021년 상반기 국내 공식 론칭을 앞둔 스포티파이는 지난 한해 동안 전 세계 이용자의 사랑을 받은 한국의 대형 및 신인 아티스트, 그리고 다양한 장르 및 음원들을 7일 소개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스포티파이에서 전 세계적으로 최다 스트리밍을 기록한 한국 아티스트 10팀의 스트리밍 횟수가 총 106.7억 회 이상을 돌파했다.

스포티파이는 지난 한 해 동안 최다 스트리밍 횟수를 기록한 한국 아티스트는 방탄소년단(BTS)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2020년 전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스트리밍 기록을 달성한 그룹으로 등극하기도 했다.

이어 블랙핑크(BLACKPINK), 트와이스(TWICE),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레드벨벳(Red Velvet)이 가장 많은 스트리밍 횟수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스포티파이는 글로벌 신인 아티스트 발굴 프로젝트의 일환이자 한국의 신인 아티스트를 전 세계에 소개하는 '레이더 코리아'(RADAR Korea) 플레이리스트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신예 아티스트를 공개했다. 그 중 트레저(TREASURE)가 최다 스트리밍을 기록했으며, 솔로 가수 알렉사(AleXa), 싱어송라이터 비비(BIBI), 스크릿넘버(SECRET NUMBER), 에이스(A.C.E) 등이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솔로 아티스트 부문에서는 여성 아티스트로는 아이유(IU), 남성 아티스트로는 어거스트 디(Agust D)가 최다 스트리밍 횟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힙합과 R&B 장르에서는 지코(ZICO)의 '아무노래'와 백현(BAEKHYUN)의 '캔디'(Candy)가 각각 가장 많이 스트리밍 됐으며, 드라마 OST 부문에서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OST인 뷔(V)의 '스위트 나이트'(Sweet Night)가 최다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사진 = 스포티파이 제공
마리안 디커스(Marian Dicus) 스포티파이 글로벌 음악 부문 총괄은 "이번 2020 Wrapped 글로벌 K팝 연말결산은 한국의 다양한 아티스트 그리고 음악의 전 세계적인 성공을 적극 지원하고자 하는 스포티파이의 비전을 반영한다"며 "올해 상반기 공식 론칭을 앞두고 있는 만큼, 국내 음악 스트리밍 생태계의 동반성장을 가속화하는 데에 기여하고, 이용자, 음악 팬, 아티스트 및 창작자 등 모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포티파이는 지난 12월, 2021년 상반기 내 국내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향후 스포티파이의 론칭을 통해 국내 이용자들은 6천만 곡 이상의 트랙과 40억 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를 보유한 글로벌 최대 오디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국내 아티스트와 그들의 창작물은 더 많은 국내 팬과 함께 전 세계 3억 2천만 명 이상의 스포티파이 이용자들과 연결될 전망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