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측 "금일 기점으로 정일훈 팀 탈퇴 결정"
그룹 비투비 정일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비투비 정일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상습 마약 복용으로 기소된 그룹 비투비 정일훈이 결국 탈퇴한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3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신중한 논의 끝에 더 이상 그룹에 피해를 끼칠 수 없다는 본인(정일훈)의 의견을 존중하여 금일을 기점으로 그의 팀 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작금의 사태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진행되는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비투비는 정일훈을 제외한 6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간다. 큐브 측은 "향후 비투비는 6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당사는 비투비가 더욱 성숙한 음악과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변함없는 지원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룹 비투비 정일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비투비 정일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한편, 정일훈은 5년 전부터 지인들과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해온 혐의로 지난 7월 기소됐다. 마약 구매는 가상 화폐로 이뤄져 법망을 피하기 위한 지능적인 구매 수법이 대중의 공분을 샀다. 지난 5월 28일 훈련소 입소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인 정일훈은 도피성 입대 논란에도 휘말렸다.

이에 팬들은 "'상습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를 지지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정일훈의 팀 퇴출을 촉구한 바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