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아이그랜드코리아 제공
/사진 = 아이그랜드코리아 제공


보이그룹 디크런치(D-CRUNCH) 멤버 현우가 건강상의 이유로 팀을 떠난다.

28일 디크런치 소속사 아이그랜드코리아(AI GRAND Korea)는 “현우가 심사숙고 끝에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 중단 의사를 밝혀 앞으로는 디크런치 멤버로 함께 활동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현우는 디크런치의 새 미니앨범 ‘비상(飛上) – Across The Universe(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준비 과정에서 오래전부터 치료해온 허리 통증이 심해져 공식 스케줄 및 앨범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회복에 전념해왔다.

그러나 향후 활동을 계속 이어가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사 소견에 따라 소속사는 현우를 비롯한 가족, 멤버들과 함께 충분한 논의 끝에 현우의 뜻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

소속사는 “건강이 회복된 현우 군의 모습을 기다렸을 국내외 팬 여러분께 이와 같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다시 한번 죄송하다. 비록 회사와의 계약은 종료됐지만, 당사는 앞으로도 현우 군의 쾌유 및 향후 행보를 격려하고 응원할 것”이라며 “새로운 길을 가게 된 현우 군에게 많은 격려 부탁드리며 디크런치 멤버들에게도 변함없는 사랑과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현우 역시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필편지를 공개하며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현우는 “허리 디스크로 인해 안정을 취하고 여러 시술과 운동치료를 많이 받았지만, 통증에 차도가 생기지 않아 가족, 회사, 멤버들과 상의 후 가수 활동을 계속하기 힘들다는 결정을 내렸다. 너무 갑작스러운 결정이지만 저를 포함해 가족 같은 멤버들 그리고 회사에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아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탈퇴를 결심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디아나, 멤버들과 함께 해서 저에게는 정말 영광이었고 행복했다.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셔서 감사했고, 잊지 못할 추억들을 선물해 주셔서 고마웠다”고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이하 디크런치 현우 탈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AI GRAND Korea입니다.

먼저 D-CRUNCH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국내외 디아나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그동안 D-CRUNCH 멤버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현우 군이 오랜 심사숙고 끝에 여러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 중단 의사를 밝혀 앞으로는 D-CRUNCH 멤버로 함께 활동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현우 군은 허리 통증 등의 사유로 공식적인 스케줄 및 앨범 활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회복에 전념해왔습니다. 하지만 D-CRUNCH 활동을 이어가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사 소견에 따라 현우 군을 비롯한 가족, 멤버들과 함께 충분한 논의 끝에 현우 군의 뜻을 존중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에 현우 군은 D-CRUNCH 멤버로서의 활동을 마무리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리며, 건강이 회복된 현우 군의 모습을 기다리셨을 국내외 디아나 여러분들께 이 같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비록 회사와의 계약은 종료되었지만, 당사는 앞으로도 현우 군의 쾌유 및 향후 행보를 격려하고 응원할 것입니다. 새로운 길을 가게 된 현우 군에게 많은 격려 부탁드리며, D-CRUNCH 멤버들에게도 디아나 여러분들의 변함없는 사랑과 따뜻한 응원 부탁드립니다.

벌써 2020년 막바지에 이르렀습니다. 한 해 동안 아쉬운 일들도 많았지만 디아나 여러분들께 감사한 일들이 너무나도 많았습니다. 2021년에도 D-CRUNCH가 더욱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