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빌리프랩
사진제공=빌리프랩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데뷔 앨범 수록곡 'Let Me In (20 CUBE)'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엔하이픈은 21일 오전 공식 유튜브 채널에 데뷔 앨범 '보더 : 데이 원(BORDER : DAY ONE)'의 수록곡 '렛 미 인(Let Me In (20 CUBE))' 뮤직비디오를 게재했다.

'렛 미 인' 뮤직비디오는 어느 날 들려 온 의문의 목소리로 인해 엔하이픈의 완벽했던 삶이 변하기 시작했다는 내용으로, 미스터리한 분위기와 멤버들의 7인 7색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한다. 또한, 일곱 멤버의 압도적인 퍼포먼스와 화려한 영상미가 어우러져 볼거리를 선사한다.
사진제공=빌리프랩
사진제공=빌리프랩
뮤직비디오는 창고 안, 비닐로 덮인 채 선 엔하이픈과 미스터리한 분위기 속에서 멤버 성훈이 무언가를 중얼거리며 시작한다. 이어 창고 안에서 자유분방한 일곱 멤버들의 모습이 교차된다. 멤버 선우는 창고 선반대 위 유리잔을 집어들고, 거기에 담긴 액체를 그대로 들이킨다. 이어 창고 안에서 빛이 나는 상자를 발견, 새로운 공간으로 이동한다. 엔하이픈은 별이 가득한 우주, 우거진 정글 속을 지나 불 꺼진 전시장 유리창 안에서 밖으로 탈출한다. 변화무쌍한 공간과 박진감 넘치는 화면, 엔하이픈의 화려한 비주얼이 제대로 어우러져 곡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배가한다.

동경하는 새로운 세계를 20㎤의 정육면체 어항에 빗댄 '렛 미 인'은 레게 장르에 힙합적 요소가 가미된 경쾌한 곡이다. 사랑하는 상대의 공간 속으로 '들어가게 해 달라(Let Me In)'는 호소와 함께, 동경의 세계로 들어가고 싶은 소년들의 이야기를 중의적으로 담고 있다.

엔하이픈은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배출한 ‘신인 명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CJ ENM의 합작법인 빌리프랩 소속으로 데뷔했다. 데뷔 앨범은 발매일 단 하루만에 총 31만 8,528장이 팔리며 올해 데뷔한 그룹의 앨범(단일 앨범 기준) 판매량으로는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