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할 수 있어 감사"
강렬한 존재감
래원 무대 지원사격
'쇼미더머니9'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쇼미더머니9'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실력파 뮤지션 제이미(Jamie)가 소울풀한 보컬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했다.

제이미는 18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 파이널 생방송 래퍼 래원의 무대에 피처링으로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날 제이미는 래퍼 래원과 팔로알토의 'Yay' 무대에 피처링으로 등장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유의 소울풀한 보컬과 함께 그루브 넘치는 퍼포먼스로 넘치는 끼와 흥을 발산하며 더욱 풍성한 무대를 완성했다.

특히 제이미는 보컬의 강약을 조절하며 파워풀하면서도 섬세한 감성을 노래해 단숨에 귓가를 사로잡았다.

이에 힘입어 방송 하루 뒤인 현재까지도 제이미는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을 장악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보여줬다.

무대가 끝난 뒤 제이미는 "이번 곡에 참여할 수 있게 해준 래원님, 코드 쿤스트님, 팔로알토님께 너무 감사드린다. 영지와도 '쇼미더머니9'를 통해 처음 합을 맞춰볼 수 있어서 제게는 더욱 의미 있고 특별한 무대가 된 것 같다. 제이미로서 앞으로도 좋은 음악으로 찾아뵙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최근 데뷔 첫 캐럴 '5가지 Christmas'를 발매한 제이미는 19일 단독 콘서트 '코지 콘서트(Cozy Concert)'를 개최하고 전 세계 팬들과 만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