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BS 가요대축제' 개최

선배 가수-아이돌 스타들 총출동
/사진 = 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사진 = 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미들에게 따듯한 인사를 건넸다.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2020 KBS 가요대축제'가 열렸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여러분들이 보고 싶은 방탄소년단이다"라며 "큰 사랑 보내주셔서 저희가 올해 잘 보낼 수 있었다. 아미 여러분도 행복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또, "2020년 좋지 못한 상황속에서도 여러분과 저희는 잘 보내고 있다"며 "내년에도 파이팅하자"고 용기를 불어 넣었다.

뷔는 특히 '이번 가요대축제만을 위한 무대를 스포해 달라"는 말에 "특별한 무대를 보여드려야겠다 생각해서 준비를 했고 힌트를 보여드리겠습니다"며 마이크를 옆으로 들고 두 손을 모으는 포즈를 취했다.

정국은 또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로 '아미 필요해'라고 5글자로 표현했다. 이어 "2021년에는 아미 여러분들을 꼭 보고 싶다"고 바랐다.

RM 역시 "보고 계신 분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전했다.
/사진 = 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사진 = 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이날 앞서, 평소 전하지 못했던 마음을 전하는 시간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어깨 수술로 회복 중인 슈가를 떠올렸다. 지민은 "사실 형이 이번에 수술을 하면서 굉장히 공백이 컸다"며 "형의 빈자리가 많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RM은 "직관적이고 멋있는 형만의 케어가 없으니까 기자간담회 때 진짜 힘들었다"고 했고, 뷔는 "형이 얼마나 고생해주는지 그 때 알 거 같더라"고 덧붙였다.

제이홉은 "같이 있을 때는 칭찬하는 게 되게 낯간지러웠다"며 "형이 올해 많은 곡을 작업했는데, 형 곡들 진짜 좋고 너무나 훌륭한 곡이라는 걸 이 자리 통해서 말하고 싶다"고 슈가의 노래를 칭찬했다.

진은 "슈가 네가 없으니까 멤버들의 분위기가 다운됐다"며 "네가 가끔씩 툭툭 던지는 농담이 터질 때가 많았는데 그런 게 없으니까 너무 아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20 KBS 가요대축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가수와 팬들이 만날 수 없는 상황을 '음악'과 '무대'로 연결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커넥트'(Connect)란 슬로건을 내세웠다.

라인업으로는 방탄소년단, 박진영, 선미, 트와이스, 태민, 뉴이스트, 폴킴, 김연자, 설운도, NCT, 갓세븐, 마마무, 몬스타엑스, 스트레이키즈, 아이즈원, 에스파, (여자)아이들, 있지(ITZY), 여자친구, 제시, 오마이걸, 엔하이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제시 등이 출연한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