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톤 /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 /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이 오는 1월 11일 컴백한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빅톤이 지난 12월 1일 연기했던 첫 정규앨범 'VOICE : The future is now(보이스 : 더 퓨처 이스 나우)'의 발매일을 2021년 1월 11일로 재확정했다"고 밝혔다.

빅톤은 당초 12월 1일 정규 1집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컴백을 앞두고 촬영한 콘텐츠 외부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컴백 일정을 잠시 중단했다. 빅톤 멤버 및 관련 스태프 전원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한 안전 확보를 위해 자발적으로 자가격리를 실시, 앨범 발매를 잠정적으로 연기한 바 있다.

소속사는 "정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는 코로나19 지속적 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다"고 밝히며 "쇼케이스 모객 이벤트를 진행한 각 판매 사이트 구매자들은 구매 취소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각 사이트의 고객센터로 문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갑작스러운 발매 연기 공지에도 빅톤의 정규 앨범을 손꼽아 기다리며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오래 기다려 주신 만큼 더 좋은 무대와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빅톤이 4년여 만에 발표하는 첫 정규앨범 'VOICE : The future is now'는 '시간이 흘러 지금, 우리가 바라던 꿈같은 현실을 살고 있다'는 의미로, 지난 4년의 성장에 이어 새롭게 도약할 빅톤의 자신감과 당찬 포부를 담은 신보다. 타이틀곡 'What I Said(왓 아이 세드)'는 '꿈 같은 현실이 드디어 시작된다'는 빅톤의 제 2막이 시작되는 스토리를 녹인 라틴 계열 팝 댄스 곡이다.

2021년 1월 컴백을 확정한 빅톤은 연초부터 숨 가쁜 행보로 '대세 그룹'의 탄탄한 상승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