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가가 이어 셀레나 고메즈 협업,
더 많은 대중에게 블랙핑크 알리는 계기"
그룹 블랙핑크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유력 음악전문지 롤링스톤이 꼽은 '2020 베스트 팝 컬래버레이션'으로 선정됐다.

롤링스톤은 지난 15일(현지시간) '2020 베스트 팝 컬래버레이션'(The Best Pop Collaborations of 2020)을 발표했다. 롤링스톤이 엄선한 18곡 가운데, 블랙핑크가 셀레나 고메즈와 협업한 ‘아이스크림’(Ice Cream)이 K팝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롤링스톤은 "블랙핑크가 레이디 가가와 협업한 '사우어 캔디'(Sour Candy)는 더 큰 그림을 위한 서막일 뿐이었다. 이전엔 블랙핑크가 걸크러시 음악으로 차트를 점령했었다면 '아이스크림'은 익살스러움, 장난, 귀여움이 가득한 편안한 노래로 블랙핑크만의 부드럽고 섬세한 면모를 보여줬다. 또한 멤버들의 음색은 고유의 매력을 유지하면서도 셀레나 고메즈와도 완벽한 균형을 이뤘다"고 평했다.

아울러 "블랙핑크는 지금껏 스스로 성공 가도를 달려왔지만, 레이디 가가에 이은 셀레나 고메즈와의 협업은 더 많은 대중에게 그들을 알리는 길을 열어줬다"며 올해 블랙핑크가 팝스타들과의 협업을 통해 이룬 성과도 조명했다.

지난 8월 발표한 '아이스크림'은 발매 직후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차트 1위를 차지한 뒤 미국 빌보드 '핫100'에서 13위까지 오르며 K팝 걸그룹 최고 순위를 자체 경신했고, 8주 연속 차트인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는 공개 80일 만에 유튜브 조회수 4억뷰를 넘어섰고,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에서는 2억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