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가 새 앨범이 코로나19로 힘든 모두에게 위로가 되고 싶은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성규는 14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인사이드 미(INSIDE ME)'의 발매를 기념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김성규는 지난 1월 전역 후 처음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또 2018년 2월 첫 정규앨범 '텐 스토리(10 Stories)' 이후 2년 10개월만의 신곡이라 이번 컴백은 이전의 활동보다 남달랐다.

이날 김성규는 "떨리고 설레기도 한다. 또 어제 첫눈이 왔다. '이건 하늘의 계시다!'라고 생각하면서 기분 좋게 이날을 기다렸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아임 콜드(I’m Cold)’는 소중한 것이 떠난 상실의 상태, 모든 것이 부서지고 차갑게 얼어붙은 공허한 마음을 표현한 발라드. 덤덤하게, 때로는 거칠게 쏟아내는 김성규의 목소리가 듣는 이들의 귓가를 단숨에 사로잡는다.

김성규는 "그냥 재밌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요즘 힘든 일이 많지 않나.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힘들고 외출이 어려워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졌을 텐데, 지루한 날들 속에 재미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성규의 '인사이드 미' 전곡 음원은 오늘(14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