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 지속적인 기부로 선한 영향력 '훈훈'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 / 사진 = 방탄소년단 페이스북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 / 사진 = 방탄소년단 페이스북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이 전남도교육청에 쾌척한 1억원의 기부금으로 장학사업이 시행된다.

전남미래교육재단은 지난 9일 2021년 장학사업 계획으로 지민이 기탁한 기부금을 이용해 전남 지역 예술 분야 우수인재 양성을 위해 3년 간 총 1억800만 원(2021년 3600만 원)을 지원하는 '방탄소년단(BTS) 지민 장학금'을 신설했다고 알렸다.

지난 8월 지민은 전남도교육청에 장학기금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감동을 자아냈다. 전남도교육청은 "지민은 전남교육발전 공로자로 '전남교육 명예의 전당'에 헌액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남몰래 실천한 지민의 선행이 알려지자 국내를 비롯한 수많은 해외 매체들이 앞다투어 집중 보도했다. 지난 4일에도 파키스탄 최대 뉴스 채널 'Geo News'에서 이같은 소식을 전해 선한 영향력의 좋은 본보기로 회자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 / 사진 = 방탄소년단 페이스북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 / 사진 = 방탄소년단 페이스북
앞서 지민은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1억원을 부산교육청에 쾌척했고, 부산예고 전교생의 책상과 의자를 교체해 주거나 모교 후배들에게 교복비를 지원하는 등 지속적으로 실천하는 기부 활동을 해왔다. 특히 전남도교육청 기부 소식은 부산 출신인 지민이 지역에 구애받지 않는 선행으로 더욱 화제가 됐다.

이러한 지민의 선한 영향력을 이어받은 팬들 또한 지난 10월 지민의 생일을 맞아 인도네시아 맹그로브 나무심기, 자연 재해 피해자 및 코로나19 최전방 의료진을 위한 글로벌 기부, 3년째 이어오는 '헌혈 릴레이'등 세계 곳곳에서 의미있는 선행의 모범사례로 좋은 본보기를 이어가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