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멜론뮤직어워드
사진제공=멜론뮤직어워드


그룹 방탄소년단이 '멜론뮤직어워드 2020'(이하 'MMA 2020')에서 올해의 앨범상에 이어 올해의 베스트송 주인공이 됐다.

5일 오후 열린 'MMA 2020'에서 방탄소년단이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했다.

이날 멤버 정국은 "이 자리에는 없지만, 아미에게 소리질러를 외치고 싶다"면서 "가수를 하면서 가장 뿌듯할 때가 우리 노래를 듣고 많은 분들이 힘을 낼 수 있을 때, 위로를 받았을 때"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번 힘든 상황(코로나19) 속에서 많은 분들을 위한 앨범을 내서 좋은 성적도 거뒀고, 이 곡으로 인해 많은 힘을 얻으신 분들 보니 기분이 좋았다. 나 역시 '다이너마이트'로 힘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국은 "앞으로도 위로와 힘이 될 수 있는 노래 만들고 여러분들께 들려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올해의 앨범상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멤버 지민은 "이 상을 다시 받게 되니 아미의 사랑에 보답하는 기분"이라며 "이 상을 다시 받게 된 것이 우리의 가치를 증명하는 기분이라 더 기쁘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