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1일 병역법 개정안 의결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대한가수협회(회장 이자연)가 대중문화예술인 병역을 연기를 할수 있는 ‘BTS 병역법’국회 통과 소식에 대환영의 메시지를 냈다.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한류의 미래를 위한 공청회 'K-POP가수 병역문제, 이대로 좋은가?' 주제 긴급 공청회를 열고, 케이팝 가수의 병역특례문제 개선에 나섰던 대한가수협회가 1년만의 큰 결실에 기쁨과 감회를 표했다.
사진 = 대한가수협회 제공
사진 = 대한가수협회 제공
당시 공청회는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과 여당 안민석의원, 야당 권성동 의원 여야가 한마음 한뜻으로 한류의 미래 K-POP가수들과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위상을 지키고자 했다.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은 "작년 12월 긴급 병역특례문제 공청회를 한 지 1년이 흘렀다. 기다린 그 시간이 큰 결실을 이루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BTS 병역법'으로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겼다는 소식에 작년 이맘때 긴급 공청회를 물심양면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한류의 주인공 K-POP가수는 이제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고 세계 곳곳에서 K-POP을 환호하며 감동과 눈물을 흘린다. 그 눈물은 우리의 미래와 희망"이라며 "앞으로도 대한가수협회는 K-POP의 지속성장을 위한 K-POP가수의 병역특례제도, 대중문화예술인 보호를 위한 악성 댓글 차단 및 법률 제정, 대중문화예술인 정신건강지원 센터 설치 등 대한민국 가수들을 위한 사업에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사진 = 대한가수협회 제공
사진 = 대한가수협회 제공
한편, 국회는 1일 본회의에서 군 징집·소집을 연기할 수 있는 대상에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를 포함하는 내용의 병역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 따라, 정부는 문화·훈포장을 받은 대중문화예술인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추천을 받으면 만 30세까지 입대를 늦출 수 있도록 대통령령 규정을 마련할 방침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