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수 대표 , 2020 한중일 라운드테이블미팅서 연설
SM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대표 /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대표 /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대표가 공학한림원 주최 ‘2020 한중일 라운드테이블미팅’(East-Asia Round Table Meeting)에 참석했다.

이성수 대표는 30일에 열린 한국 공학한림원 주최 ‘2020 한중일 라운드테이블미팅'에 참여, ‘컬처 테크놀로지(문화 기술), 뉴노멀 시대에 빛을 발하다’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이성수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다양한 산업에 ‘언택트’가 대두되기 시작했고, 이로 인해 가상 현실, 나노 및 바이오 기술, AI 등을 활용한 새로운 생활 방식의 시대가 열렸다. SM은 이미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이러한 신기술의 ‘뉴노멀 시대’를 준비해왔으며, 그 중심에 있는 SM의 ‘컬처 테크놀로지’에 대해 오늘 이야기하고자 한다”라고 연설을 시작했다.

이성수 대표는 “‘컬처 테크놀로지’는 ‘컬쳐 퍼스트, 이코노미 넥스트’(Culture First, Economy Next)를 확신한 이수만 프로듀서에 의해 도입되어, SM의 근본적인 운영 체계이자, K-POP의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컬처 테크놀로지는 3단계로 나눌 수 있는데, 캐스팅, 트레이닝, 프로듀싱, 매니지먼트로 이뤄져 아티스트와 콘텐츠를 만드는 ‘컬처 크리에이션’, 아티스트와 음악 콘텐츠를 산업의 단계로 발전시키는 ‘컬처 디벨롭먼트’, 핵심 자원과 노하우로 또 다른 사업으로 확장시키는 ‘컬처 익스팬션’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소개했다.

이성수 대표는 “SM은 H.O.T.의 3D 영화 ‘평화의 시대’부터 소녀시대의 홀로그램 라이브 콘서트, 세계 최초 홀로그램 뮤지컬 ‘스쿨 오즈’, SK텔레콤과 협업한 레드벨벳의 대화형 AI 스마트 스피커, 인텔 스튜디오와 협업한 NCT 127의 슈퍼휴먼 AR까지 신기술과 지식을 활용, 때론 다른 산업과의 협업을 통해 SM이 만든 음악 콘텐츠를 산업으로 발전시키는 작업을 해왔다. 그리고 이렇게 ‘컬처 디벨롭먼트’ 단계에 이른 ‘컬처 테크놀로지’는 ‘컬처 익스팬션’ 단계에서 핵심 IP를 사용해 다양성을 창출하며, 한계 없이 전 세계에 확장되어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성수 대표는 “‘컬처 익스팬션’ 단계의 대표적인 예로 SM은 AR 및 XR 기술을 사용해 ‘뉴노멀 시대’의 혁신적인 온라인 전용 콘서트 플랫폼 ‘비욘드 라이브’(Beyond LIVE)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비욘드 라이브’는 콘서트에 새로운 기능을 더해 환상적인 3D 경험을 관객들에게 선사했고, 전 세계 미디어로부터 호평을 받았으며,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에 걸쳐 영향을 끼쳤다”고 했다.

이어 “최근에는 ‘비욘드 라이브’를 현대자동차의 광고 캠페인에 적용, AR과 XR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가상 쇼케이스 ‘비욘드 드라이브’(Beyond DRIVE)를 진행했다. SM은 ‘비욘드 라이브’를 단순한 온라인 콘서트 플랫폼이 아닌 더 나은 문화로 발전시키고 있다. 앞으로도 이러한 기존의 콘서트와 ‘비욘드 라이브’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해 관심을 모았다.

이어 “이처럼 SM의 콘텐츠는 혁신적인 기술, 지식 등을 활용해 발전하며 확장한다. 하지만 익스팬션의 단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선순환하게 되어 크리에이션 단계로 다시 진입하게 되는데, 지난 17일 데뷔한 ‘에스파’(aespa)가 그 예로 볼 수 있다”며 “에스파는 가상 세계의 아바타와 현실 세계의 멤버가 함께 공존, 서로 소통하는 새로운 형태의 그룹이다. 에스파의 활동이 거듭될수록 아바타 멤버와 AI 기술이 더욱 깊이 통합되며, 팬들은 에스파와 원하는 곳 어디서든지 직접 상호작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것은 이미 이수만 프로듀서가 2011년 세계지식포럼에서 ‘가상 국가’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며 밝혔던 내용이고, SM은 뉴노멀 시대에 AR과 XR을 아티스트 및 콘텐츠에 적용해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성수 대표가 기조연설을 한 ‘2020 한중일 라운드테이블미팅’은 미래 공학 기술의 발전을 위해 설립된 법인인 공학한림원이 주최, 동북아 지역의 경제적 기회를 활용하고 국가간 공학기술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개최됐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