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흥으로 흥하고 개성 넘치는 발랄 에너지로 톱을 찍은 '흥신흥왕' 그룹 모모랜드(MOMOLAND)가 '퀸'으로 돌아왔다. 하이틴 영화와 드라마에서 볼 법한 깜찍한 매력을 입은 모모랜드는 "오늘이 날이야!"라고 외치며 빛나는 가치를 증명했다.

모모랜드는 지난 17일 새 싱글 '레디 올 낫(Ready or Not)'으로 컴백했다.

'레디 올 낫'은 색소폰과 업비트의 강렬함이 가미된 팝 댄스곡으로 후렴구가 귓가를 맴도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오늘 열린 프롬파티(prom party)에서 내 매력과 가치를 마음껏 뽐내겠다는 당돌한 가사가 모모랜드표 흥과 조화를 이뤄 곡의 중독성을 한층 업그레이드시켰다.

가수 겸 프로듀서인 싸이가 모모랜드를 위해 나섰다는 것이 주목할 만하다. K팝 흥의 1인자라고 할 수 있는 싸이는 모모랜드의 무대를 눈여겨봤다가 데모곡을 듣고 바로 가사를 썼다.

'흥이 나는 음악을 더욱 신나게 잘 표현하는 결이 잘 맞는 후배'라며 모모랜드를 치켜세웠던 싸이의 칭찬처럼 모모랜드는 신나는 노래를 더 신나게 만들어주는 퍼포먼스로 K팝 팬들의 마음을 한 눈에 사로잡았다.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모모랜드의 강점은 중독성 강한 음악에 '흥' 넘치는 무대. '뿜뿜'이 그랬고 '배엠'과 '암쏘핫'도 셔플 군무와 멤버들의 매력적인 '흥'을 더해 '흥' 넘치는 그룹의 색깔을 완벽하게 굳혔다. 하지만 모모랜드는 '흥신흥왕' 콘셉트에 안주하지 않고 조금씩 변화와 발전을 꾀했다. 지난해 뉴트로 장르 '떰즈 업(Thumbs Up)'으로 매혹적인 복고를 선보였고, '스테리 나잇(Starry Night)'으로는 시티 팝에 도전했다.

'레디 올 낫'은 틴크러쉬(*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매력)다. 아이돌 음악에 뽕끼를 한 겹 뿌리면 모모랜드의 노래가 만들어지는데, 모모랜드는 이 틴크러쉬 콘셉트에도 자신들의 주무기인 흥을 얹었다. 모모랜드는 '레디 올 낫'을 모모랜드표 틴 팝(Teen Pop)으로 재탄생시켜 흥이 단조롭지 않고 충분히 유니크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모모랜드표 틴팝'은 팬심을 완벽하게 저격했다. 그동안 모모랜드가 신곡을 낼 때 마다 팬들의 반응은 반반으로 갈렸다. '뽕'을 끼얹은 노래말고 걸그룹 다운 노래를 해달라는 팬들의 댓글이 반을 차지했을 정도.

하지만 이번에는 모든 메리(모모랜드 팬덤)들을 만족시켰다. 좋아요는 쏟아졌고, 댓글에는 모모랜드의 콘셉트와 노래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팬들은 "뿜뿜보다 10000배 좋다" "모모랜드 인생곡" "2020년에 나온 곡 중 원탑" "콘셉트 제대로 잡았다" 등 뜨거운 관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4대 대형 기획사가 아님에도 글로벌 흥행을 이끄는 점이 특별하다. '레디 올 낫'의 뮤직비디오는 공개 2일 만에 1000만 뷰를 훌쩍 넘기면서 4억 뷰를 기록한 '뿜뿜'과 2억 뷰 뮤직비디오인 '배엠(BAAM)'에 이어 억대 뷰 뮤직비디오 탄생을 예고했다.

모모랜드가 올해 미국의 글로벌 3대 에이전시인 ICM Partners(아이씨엠 파트너스)와 계약을 체결하고 미국 진출을 앞뒀다는 것을 감안하면 글로벌 흥송이 탄생을 기대해도 좋을 법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